답답한 가슴, 치미는 분노… 당신도 화병?

 

최근 화를 숨기지 못해 막말 파문을 일으키는 사람들이 많다. 직장인들 가운데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자신의 분노를 폭발시키는 분노조절장애 환자가 많은 게 현실이다. 반면에 치밀어 오르는 화를 꽁꽁 숨겨 병을 키우는 화병 환자도 늘고 있다. 화병은 스트레스를 제대로 해소하지 못해 생기는 정신적 증상, 신경증, 신체질환을 통틀어서 말한다. 김종우 강동경희대병원 한방신경정신과 교수와 함께 화병에 대해 알아보자.

화병의 증상

화가 치밀어 오르는 증상과 함께 열감이 있으면 화병이 아닌가 생각하고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다음과 같은 조건이 충족돼야 화병이라고 할 수 있다.

① 억울한 감정이 쌓여 해소되지 않은 상태가 6개월 이상 지속돼야 한다. 단기적인 스트레스나 충격은 화병이라고 할 수 없다.

② 화병의 필수 증상은 가슴이 답답하거나 숨이 막히고 무엇인가 치밀어 오르는 기분이 지속되는 것이다.

③ 가슴 정중앙 부위를 누르면 심한 통증을 느낄 수 있다. 가슴의 정중앙은 전중이라는 침자리로 감정의 기운이 많이 모이는 곳이다. 이 부위를 눌렀을 때 심한 통증이 있다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것이다. 이 자리는 화병을 진단하고 경과를 관찰할 수 있는 중요한 곳이다. 화병의 증상이 개선되면 이 부위의 통증도 줄어든다.

④ 가슴의 답답함, 무엇인가 치밀어 오르는 느낌, 몸이나 얼굴에 열이 오르는 기분, 그리고 갑작스런 화의 폭발 혹은 분노 등 4가지 증상 중에서 최소한 2가지 이상은 뚜렷하게 나타나야 한다.

화병 예방법

화병 예방의 첫 번째 원칙은 스트레스는 당일 해소해 장시간 지속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스트레스를 받아 몸과 마음이 경직된 상태로 잠을 자면 스트레스는 더욱 쌓이게 되고 다음날에도 영향을 준다.

두 번째 원칙은 화가 난다고 해서 바로 풀어서도 곤란하다. 자신이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다른 사람에게 바로 화를 낸다면 또 다른 스트레스에 직면하게 된다. 우선 마음속으로 “스톱!”을 생각하고 어느 정도 진정이 된 후 문제 해결을 시도해야 한다.

① 화가 난다고 화를 바로 폭발시키지 말아야 한다. 또 다른 화를 부를 수 있기 때문이다.

② 화가 폭발한 경우는 온 몸을 이완시켜야 한다. 이 경우 마사지 등의 근육이완법을 활용해 화로 인해 발생하는 경직 상태를 푸는 것이 좋다.

③ 화를 참기만 하지 말고 표현할 줄 알아야 한다. 화를 계속해서 참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화가 가라앉은 후에는 대화를 적극적으로 시도해야 한다.

④ 자신의 일에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 화병 환자가 생각하기 쉬운 것이 자신은 다른 사람의 희생양이라는 것이다. 자신은 어쩔 수 없는 존재라는 생각인 것이다. 자신의 사소한 일부터 자부심과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

⑤ 화를 품고 잠자리에 들지 않아야 한다. 스트레스를 받은 경직된 상태에서 수면을 취하게 되면 스트레스가 체내에 쌓이게 되고, 다음날까지도 그 스트레스는 이어진다.

김종우 교수는 “화병은 스트레스와 직결돼 있기 때문에 이를 해소할 수 있는 복식 호흡이나 명상이 도움이 된다”면서 “화병이 심하면 가슴에 뭉친 기운을 풀어주는 침 치료나 약물 요법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화병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서는 스트레스를 받는 환경 개선도 무척 중요하다”면서 “스트레스를 주는 대상과 대화를 하면서 환경을 고치는 작업을 시작해야 한다. 참고 지내는 생활이 결코 병을 낫게 해주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