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신 뒤 6분 만에 뇌 세포 손상 발생

음주 계속되면 영구적 문제 발생

술을 마시면 알코올 성분이 단 6분 만에 뇌에 도착해 변화를 일으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하이델베르크 대학병원 연구팀은 남자 8명과 여자 7명을 대상으로 맥주 세 잔이나 와인 두 잔을 마시게 한 뒤 자기공명영상(MRI)으로 뇌의 변화를 관찰했다. 이 정도 술 양은 혈중 알코올 농도를 0.05~0.06%에 이르게 하며, 운전은 할 수 없지만 심하게 취하지는 않은 상태가 된다.

관찰결과, 술 마신 지 6분 만 지나면 뇌에서 알코올 농도가 증가하면서 세포를 보호하는 크레아틴 농도가 감소하고 세포막을 형성하는 콜린 역시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코올이 흡수되는 속도나 뇌의 변화에 남녀 차이는 없었다.

연구팀의 아민 빌러 교수는 “이러한 결과는 알코올이 뇌 세포막 조성에 변화를 일으킨다는 것을 암시하는 것”이라며 “술이 깨면서 이런 현상은 사라지지만 알코올 중독자들에게는 이런 현상이 지속적으로 반복되면서 영구적 손상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미국 과학논문 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