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안과 수술 조심… 자칫하면 실명까지

 

백내장, 당뇨망막병증 등 노인성 안과질환을 수술한 뒤 실명 등의 부작용을 겪는 사례가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당뇨와 고혈압이 있는 고령자는 부작용에 더욱 유의해야 한다. 3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2012-2014년까지 최근 3년간 안과 관련 피해구제 81건을 분석한 결과, 92.6%인 75건이 부작용에 관한 것이었고, 이 가운데 영구적인 시력상실 장애가 40%인 30건이나 차지했다.

진료단계별로는 ‘수술’ 관련 피해가 64건(79.0%)으로 가장 많았고, 질환별로는 백내장 37건(45.7%), 망막질환 15건(18.5%), 녹내장 5건(6.2%) 등 노인성 안과질환(70.4%)이 대부분이었다. 시력교정은 9건(11.1%)이었다.

피해를 입은 소비자의 병력을 분석해보니 전체의 43.2%(35건)가 당뇨와 고혈압을 보유했다. 망막질환의 경우 15건 중 12건(80.0%)이 당뇨 환자였다. 영구적인 시력상실 장애가 발생한 30건 중 당뇨 병력이 있는 경우는 16건(53.3%), 염증이나 안구건조 등 기타 부작용 45건 중에서도 당뇨 병력은 23건(51.1%)이었다.

피해 소비자들은 주로 50-70대(52명, 64.2%)에 집중됐고, 남성(50명, 61.7%)이 여성보다 많았다. 안과 관련 피해 중 의료기관의 주의 또는 설명의무 소홀이 인정된 경우는 70건(86.42%)이며, 이 중 배상으로 해결된 경우는 52건(74.3%)이었다.

소비자원은 “안과수술을 받으려면 당뇨, 고혈압 등의 병력과 약물 복용 여부를 반드시 고지하고, 수술을 받기 전에는 부작용 발생 가능성과 수술의 한계, 부작용 예방관리 등에 대해 자세한 설명을 요구해야 한다”며 “백내장 수술 후 통증 등이 있으면 염증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야 하며, 혈당조절이 잘 안 되는 당뇨환자라면 성급하게 수술을 받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