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 잘못 썼다간 청력 영구 상실 위험

 

항생제 치료가 난청이나 영구적인 청력 상실을 초래할 수 있고, 전신 감염이 있으면 이러한 부작용이 훨씬 더 악화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구자원 교수팀과 미국 오리건청력연구센터(Oregon Hearing Research Center)의 피터 스테이저 교수팀은 공동으로 생쥐 실험을 통해 아미노글리코사이드 계열 항생제인 겐타마이신이 난청 발생에 관여하는 기전을 규명하고, 이 기전에 따라 세균 감염이 있으면 부작용이 훨씬 심각해질 수 있다고 3일 밝혔다.

달팽이관의 청각세포를 손상시켜 난청을 초래할 수 있는 약물을 이독성 약물이라고 하는데, 아미노글리코사이드계열의 항생제가 대표적이다. 이 항생제는 저렴한 가격과 박테리아에 대한 넓은 항생능력 등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지만, 신장 기능과 청력에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하는 것으로 나타나 뇌수막염이나 결핵, 신생아 패혈증, 낭성 섬유증 등에만 제한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약물이다.

일반적으로 겐타마이신과 같은 이독성 약물은 세포들 사이에서 이온들이 이동하는 통로로 움직인다. 이렇게 이동하면서 달팽이관의 청각세포에 축적되면 청각세포를 파괴해 난청이 초래된다. 한번 손상된 청각세포는 재생되지 않기 때문에 지속적인 약물 사용은 영구적인 청력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연구팀은 세균감염이 있으면 내이에 축적되는 약물의 양이 더 증가해 난청이 심해지는 것을 증명했고, 감염 시 증가하는 염증 매개 물질들이 이러한 현상에 관여하는 것을 동물실험으로 확인했다. 구 교수는 “세균 감염을 치료하기 위해 사용하는 항생제가 그 대가로 비가역적인 청력소실을 초래한다는 것은 가혹하다”며 “이러한 약물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급성난청의 예방과 조기치료를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미국 국립보건원(NIH)과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으로 이뤄진 이번 연구는 난청의 기전과 이독성 약물의 연구에 있어 획기적인 발견으로 인정받아 사이언스 중개의학(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 최근호에 실렸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