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간접흡연 피해 심각…카드뮴 농도 급증

 

담배를 피우지 않는 성인 여성이 간접흡연을 하게 되면 독성이 강한 금속물질인 카드뮴의 혈중 내 농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이 지난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흡연력이 없는 19세 이상 여성 1490명을 대상으로 간접흡연의 노출정도와 혈중, 납, 카드뮴 농도와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이 교수팀의 연구에 따르면 하루에 한 시간 이상 간접흡연에 노출된 그룹(445명)과 그렇지 않은 그룹(1045명)을 나눠 카드뮴 농도를 분석해보니 간접흡연에 노출되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혈중 카드뮴 농도가 21%나 더 높았다. 특히 직장에서 간접흡연에 한 시간 이상 노출되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혈중 카드뮴 농도가 25%나 더 높게 나타나 간접흡연의 심각성이 재차 확인됐다.

카드뮴은 일급 발암물질 중 하나로, 심혈관계 질환과 급성.만성 콩팥병의 위험인자이기도 하다. 또한 칼슘의 흡수를 방해해 골다공증과 골연화증 발생 위험과 가임기 여성의 기형아 출산 위험성을 증가시키기 때문에 여성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특히 간접흡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담배연기는 입자의 크기가 작고 독성 화학물질의 농도가 높아 폐의 깊은 부분까지 도달할 수 있기 때문에 치명적이다. 지난해 발표된 미국 공중위생국장 보고서에 따르면 간접흡연은 성인의 뇌졸중, 폐암, 관상동맥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고, 소아의 중이질환, 호흡기질환, 영아급사증후군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 교수는 “피부나 음식물을 통해 섭취되는 카드뮴의 양이 극히 적은 것을 고려할 때 발암물질인 카드뮴이 직접흡연이나 간접흡연으로 체내에 축적된다는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가 된다”며 “흡연은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처럼 의사의 도움과 약물치료를 받게 되면 훨씬 잘 관리되는 질환이기 때문에 더 늦기 전에 금연 치료를 받아 흡연자 본인은 물론, 가족의 건강까지 지키길 권고한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의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지인 영국의학저널(BMJ open) 온라인판 최신호에 발표됐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