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 양수 감염, 태아에 되레 도움 될 수도?

 

산모의 양수감염이 태아 건강에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한다는 일반적인 인식과 달리 때론 미숙아의 폐를 보호해 기관지폐이형성증의 발생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폐질환인 기관지폐이형성증은 미숙아에게 발생하는 주요 합병증 중 하나로, 뇌신경 발달과 RS바이러스 등 호흡기 감염, 기관지 천식 등 미숙아에게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창원 교수팀은 교육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으로 수행한 연구를 통해 이 같은 결과를 27일 밝혔다. 연구팀은 출산을 20일 앞둔 모체 쥐의 양막 안에 염증유도물질인 LPS(지질다당류)를 투여하고, 출생 1일, 3일, 5일 후 신생쥐의 복막 안에 염증 물질을 재투여했다.

이후 말초혈액과 기관지 폐포 세포액, 그리고 폐 조직을 신생쥐로부터 추출해 백혈구와 호중구 수치변화 등 염증반응과 폐포 내 혈관 생성 등을 비교한 결과, 모체에 미리 염증물질을 투여한 신생쥐가 그렇지 않은 신생쥐에 비해 염증 수치는 물론 혈관 형성에서도 크게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총괄한 최 교수는 “그 동안 주로 태아에게 부정적 역할만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던 양수감염에 대해 ‘면역관용 유도를 통한 신생아 폐 보호’라는 긍정적인 역할을 보고했다는 측면에서 의미 있는 연구라고 생각한다”며 “연구 결과가 미숙아 치료에 대한 새로운 전략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추가 연구를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소아과학 기초연구분야의 저명 학술지인 ‘Pediatric Research’에 게재될 예정이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