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Q보다 EQ….감성지수 높아야 공부 잘한다

 

감정 조절 잘해 성적 향상시켜

같은 노력을 해도 성적에 차이가 나는 것은 단지 지능지수(IQ) 때문일까. 이와 관련해 학생의 장래 성적은 IQ보다는 감성지수(EQ)에 더 달려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IQ가 비슷하더라도 EQ의 차이에 따라 학생의 성적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영국 센트럴랭커셔대학교 연구팀은 영국의 7학년(한국의 중학교 1학년) 학생 628명을 대상으로 IQ와 EQ 검사를 한 뒤 2년 후 이들의 성적을 비교했다. 그 결과, 비슷한 수준의 IQ를 갖고 있더라도 EQ가 높은 학생은 성적 향상 효과가 높은 반면, EQ가 낮은 학생은 성적을 올리는 데 상대적으로 애를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학생의 경우 EQ가 높을수록 성적을 예컨대 B학점에서 A학점으로 올리는 경향이 뚜렷했다. 남학생의 경우도 비슷한 경향이 관찰됐지만 여학생처럼 뚜렷하지는 않았다.

이에 대해 연구팀의 파멜라 쿼터 박사는 “이 또래 남학생의 경우 개인별 성장도에서 여학생보다 더 큰 개인별 격차를 보이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EQ가 높은 학생은 설사 IQ가 낮아 현재 성적이 기대에 못 미치더라도 자신의 감성을 조절해 만회 노력을 펼침으로써 장기적으로 성적 향상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EQ가 낮은 학생은 한번 좌절을 맛보면 감정 조절에 실패하기 때문에 성적 향상에 어려움을 겪기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들의 성적은 영어, 문학, 수학, 과학 등 과목의 학업성취도평가(SAT) 성적을 토대로 했다.

쿼터 박사는 “학업 성취에 있어서 IQ의 영향을 EQ가 완화시킨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학생들의 학업 성취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어렸을 때부터 학생들로 하여금 자신의 감정을 솔직히 말하고, 다른 사람의 감정을 이해하도록 하는 감성 양성 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영국 전문가들은 이런 연구 결과를 토대로 최근 영국 정부가 교과목에 포함시킨 ‘감성교육 교실’이 학생들의 인성-학력 발달에 좋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