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병원 MRI 진단비 최대 3배까지 차이

국내 종합병원의 MRI(자기공명영상) 진단비용이 최대 3배까지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보건의료 분석평가 사이트인 팜스코어가 28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최근 비급여 진료비 정보를 토대로 종합병원급 이상 전국 319개 의료기관의 MRI 비용을 최소비용과 최대비용으로 분류한 뒤, 이를 평균 비용으로 산출해 분석한 결과다.

이번 조사는 척추골질환이나 디스크질환 등으로 환자의 요천추(허리와 엉치뼈) 부위를 MRI로 진단할 때 발생하는 비용을 대상으로 했다. 분석 결과를 보면 전체 의료기관의 평균 진단비용은 48만4682원이었다. MRI 비용이 가장 싼 곳은 전북의 고창병원과 인천의 인천적십자병원이었다. 이들 2개 병원의 평균 MRI 비용은 25만원으로 전체 평균 비용의 절반수준에 그쳤다. 이어 남원의료원(25만5950원), 세안종합병원(27만6000원),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27만8430원)의 순으로 진단비용이 저렴했다.

MRI 진단비용이 가장 비싼 곳은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이었다. 분당차병원의 진단비용은 평균 75만6300원으로 가장 싼 병원보다 3배 정도 비쌌다. 이어 중앙대학교병원(73만6000원), 서울아산병원(73만5000원), 삼성서울병원(73만4000원), 세브란스병원(73만원)의 순이었다.

43개 상급종합병원에서 MRI 비용이 가장 싼 곳은 인제대학교부산백병원(53만원), 가장 비싼 곳은 중앙대학교병원(73만6000원)이었다. 팜스코어 최성규 수석연구원은 “MRI 진단은 대부분의 의료기관에서 환자들에게 꼭 필요한 경우에 권하지만, 일부 병원에서는 급여비 과다청구 문제로 민원이 발생하기도 한다”며 “다만, MRI 검사비용은 수술 여부, 방사선 치료범위 설정을 위한 검사, 조영제 가격 등에 따라 같은 병원에서도 다를 수 있다”고 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