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크레아젠, 간암신약 임상 3상 정부 지원

JW중외신약의 자회사인 JW크레아젠은 면역세포인 수지상세포를 활용한 새로운 간암치료제 크레아박스-에치씨씨주(이하 크레아박스)에 대한 임상 3상 연구계획이 보건복지부의 보건의료기술 연구개발사업 신규과제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JW크레아젠은 정부로부터 향후 3년간 약 3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되며, 이 자금으로 다음 달부터 서울대학교병원 등 7개 기관에서 임상 3상 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임상은 간암 수술을 받은 환자 160여명을 대상으로 크레아박스의 간세포암 재발방지에 대한 유효성 확증을 목표로 하고 있다.

JW크레아젠은 지난 2011년부터 3년간 정부로부터 연구비를 지원받아 크레아박스에 대한 임상 2상을 진행해 수술한 환자군에서 간암재발이 억제되는 유의한 결과를 얻은 바 있다. 지난해에는 일본 면역치료제 회사인 테라사와 크레아박스 공동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JW크레아젠측은 “크레아박스는 환자 자신의 세포를 이용하기 때문에 부작용이 매우 낮고, 암에 대한 기억면역 유도를 통해 재발방지 효과가 있다”며 “외래 치료와 병용 요법도 가능한 신개념 치료제”라고 설명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