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 “메르스 환자 경제 손실도 보상을”

 

이번 메르스 사태의 직접적인 피해자는 감염환자와 의약업계였다. 국민 상당수는 이들에 대한 피해보상이 실질적인 수준까지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는 전문조사업체인 트루이스를 통해 지난 13-15일까지 전국 20대 이상 남녀 1073명을 대상으로 메르스 피해에 관한 대국민 여론조사를 웹설문형식으로 진행한 결과, 피해보상 대상 일순위로 개인 부문에서는 전체의 54.3%가 메르스 감염환자를, 업종 부문에서는 45.2%가 의약업계를 꼽았다.

이와 더불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피해보상 범위와 관련해 직접적 손실을 보상해줘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메르스 감염 환자에 대해서는 치료비 전액을 건강보험재정에서 보상한다는 기존 방침과 더불어 입원 기간의 경제적 손실까지 보상(61.0%)해줘야 한다고 했고, 피해 업종에 대해서는 메르스의 확산방지를 위해 문을 닫아 감소한 수입(64.5%)을 정부에서 보상해줘야 한다고 인식했다.

의료정책연구소 최재욱 소장은 “국민과의 소통이 중요한 시기인 만큼 메르스 피해보상에 관해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이번 조사는 매우 의미가 있다”며 “의약업계에 대한 정부의 보상지원책이 지지부진해 이번 여론조사의 결과가 향후 실질적인 보상지원책 수립 시 근거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달 초 의료정책연구소에서는 메르스 환자가 발생하거나 경유해 직접 피해를 입은 의원의 휴업기간 동안 매출 손실을 23억원, 메르스 확산 기간 동안 의원급 의료기관의 직간접 피해 손실규모를 포괄하면 4100억원으로 추정한 바 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