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진행 막는 치료약 처음으로 나온다

신경독성 아말로이드반 청소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병의 초기 단계에서 병의 진행을 멈추게 하는 치료약이 처음으로 나올 전망이다.

솔라네주맵으로 불리는 이 새로운 치료제에 대한 임상 시험이 진행돼 왔는데 이 약은 퇴행성 질환인 치매를 멈추게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약을 개발해온 다국적 제약회사 ‘일라이 릴리’는 오는 22일 열리는 알츠하이머국제학회에서 이 치료제에 대해 공개를 할 예정이다.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 시작 후 10년 동안 123개의 약물이 개발에 실패하는 등 뚜렷한 성과를 보이지 못했는데 이번 치료제는 치매를 치료하는 데 있어 효능이 있는 첫 번째 치료약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솔라네주맵은 알츠하이머병을 일으키는 원인인 아밀로이드반과 결합해 이를 뇌에서 청소하는 작용을 하는 항체다. 영국 알츠하이머연구소의 에릭 카란 소장은 “최근에 나온 치료제는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들이지 치매가 악화되는 것을 멈추게 하지는 못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일라이 릴리 측에서는 이 치료제에 대해 아직 공식적인 발표를 하고 있지 않지만 개발에 참여했던 한 연구원은 “28주 동안 솔라네주맵을 투여 받은 환자들은 나중에 이 약을 복용하기 시작한 환자들에게는 나타나지 않은 인지력 회복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 약이 알츠하이머병의 근본적인 병적 측면을 변화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