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C, 흡연자 혈관 건강 피부 개선 도움

 

비타민C가 흡연자의 혈관 건강과 피부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남대학교 생명공학부 조경현 교수팀은 14일 고용량 비타민C 섭취가 혈관노화를 막는 것은 물론, 항염증 능력 향상, 피부 밝아짐, 피부세포 노화 억제 등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조 교수팀은 지난 2013년 9월부터 올해 6월까지 건강한 성인 42명을 남녀 비흡연자와 남성 흡연자 등 3그룹으로 나눠 8주간 매일 1회 1250mg의 고용량 비타민C를 섭취하게 하고, 피험자의 혈액과 피부상태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3그룹 모두 혈액 내 항산화능력이 섭취 전보다 30-50% 증가했고, 혈청 내 간 기능 관련 염증 수치인 AST와 ALT도 남성 비흡연자와 남성 흡연자 그룹에서 20-30% 이상 감소했다. 흡연자 그룹의 혈청에서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고밀도 지단백질)의 손상이 억제되는 효과도 나타났다.

HDL은 각 조직에서 사용하고 남은 콜레스테롤을 몸 밖으로 배출시켜주는 혈관 청소기 역할을 하는 지단백질이다. 흡연자의 혈액 내 HDL은 비흡연자보다 산화가 심하고, 기능이 훼손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 교수는 “HDL 기능 훼손이 심한 흡연자에게 비타민C가 더욱 유용하다”며 “혈액 내 HDL 수치가 높아지고 기능이 향상되면 혈액의 면역기능이 강해져 각종 바이러스와 세균에 대한 저항성이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비타민C는 피부 섬유세포의 노화 억제에도 영향을 미쳤다. 연구진이 얼굴의 멜라닌 수치 변화를 측정한 결과, 남성 흡연자 그룹에서 20% 가량 멜라닌 수치가 감소돼 피부가 밝아지는 효과를 보였다. 조 교수팀과 광동제약이 공동 진행한 이번 연구논문은 관련 해외 전문 학술지에 발표될 예정이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