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부 독립 싸고 양-한방 날선 대립

메르스 사태로 국가 방역체계에 대한 신뢰가 땅에 떨어진 가운데 의료계가 추후 대책 마련을 놓고 양방과 한방으로 나뉘어 날을 세웠다. 대한의사협회와 대한병원협회로 대표되는 양방 단체들이 메르스 사태를 계기로 보건부 독립을 제안하자, 대한한의사협회가 양의사 출신 장.차관을 만들려는 꼼수라며 깎아내렸다.

의협과 병협은 지난 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메르스 사태의 재발 방지를 위해 정치권에 보건부 독립을 공식 제안했다. 양 단체는 “메르스와 같은 국가적 재난위기 상황에서 보건과 복지 분야가 공존하는 정부 조직 체계로 인해 보건의료 관련 부처로서 컨트롤타워 역할을 적절하게 하지 못하는 등 보건의료 분야의 전문성이 결여되는 제도적 문제점이 노출됐다”며 “보건복지부에서 보건부를 분리, 신설해 전문성을 높여야 할 것”이라고 건의했다.

이러한 양방단체의 제안에 대한한의사협회는 즉각 우려의 뜻을 나타냈다. 한의협은 성명에서 “메르스 사태가 끝나기도 전에 양의사 출신 장.차관을 만들기 위한 속셈을 숨긴 채 보건 전문성 강화라는 허울 좋은 명분을 앞세워 보건부 분리를 주장하고 있다”며 “메르스 초기 확산 저지에 실패한 원인이 양의사 출신 담당 책임자들의 문제인지, 자문한 양의사단체들의 문제인지, 보건복지부 구조의 문제인지 우선 따져봐야 한다”고 일갈했다.

양한방단체들은 메르스가 한창인 지난 달 이미 신경전을 주고받았다. 한의협이 메르스 한방 특효약과 같은 허위광고에 주의하라는 입장을 내면서 세계보건기구(WHO)의 사스 보고서를 근거로 사스 치료에서 양방 단독치료보다 양한방 병행치료가 효과가 좋았다고 언급한 것이 불씨가 됐다.

의협은 “한의협이 근거로 제시한 WHO 보고서 서두에는 WHO가 보고서에 실린 정보가 완전하고 올바르다고 보장하지 않고, 보고서에 실린 결과를 활용해 입은 어떤 피해에 대해서도 법적 책임을지지 않는다고 명시했다”며 “한의협은 이런 사실 관계를 알고도 근거 없는 낭설로 메르스 사태로 고통 받고 있는 국민을 현혹하는 무책임한 행태를 보였다”고 비난 수위를 높였다.

한편, 양방단체들은 보건부 독립 개편과 더불어 이 날 메르스 사태로 피해를 입은 요양기관과 보건의료인에 대한 보상 방안을 마련할 수 있는 ‘메르스 특별법’ 제정을 정치권에 제안하고, 보건의료계와 정부가 공동으로 감염병 예방관리와 대책을 세워 추진할 수 있도록 ‘범정부 민관협의체’를 구성할 것도 촉구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