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간 메르스 환자 완치… 현지서 퇴원

중국 출장 중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고 현지에서 치료를 받아오던 10번째 환자가 완치돼 오늘(26일) 오전 퇴원했다. 중국 정부는 이 같은 사실을 보건부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고 우리 정부에 알리며, 환자의 개인신상정보 보호 등을 이유로 환자 이름과 퇴원 시간, 귀국 비행편을 공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지난 5월 16일 평택성모병원에 입원중인 아버지(3번째 확진 환자)를 방문한 뒤 그달 26일 홍콩을 경유해 중국 광저우로 출장을 갔다. 출장 중인 29일에 메르스로 확진 판정을 받아 지금까지 중국 혜주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중국측에 따르면 격리 치료를 받기 시작한 초기에는 상태가 위중했으나 중국 정부와 혜주시 병원 관계자들의 협조로 상태가 호전되면서 3번에 걸친 검체 검사에서 모두 음성 결과가 나와 퇴원이 결정됐다.

중국 정부는 이 환자의 치료비 전액을 부담한다고 알려왔다. 우리 정부도 최근 국내 체류 중인 중국 국적의 93번째 메르스 환자의 치료비를 모두 부담했다. 보건당국은 완치된 10번째 환자의 입국 시 공항 검역소에서 체온 측정 등 문진 후 귀가 조치하는 한편, 역학조사관을 보내 출국 전후와 홍콩 입국 시 과정 등을 포함한 사실 관계를 명확히 파악할 예정이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