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크림, 라벨에 적힌 의미는 알고 쓰십니까?

과거에는 여름철 휴가지에서나 바르던 것으로 생각됐던 자외선차단제가 이제는 로션처럼 매일 바르는 기초 화장품이 됐다. 그런데 아직도 선크림에 붙어있는 라벨의 의미를 잘 모르는 사람이 태반이다.

미국 노스웨스턴대학교 의과대학원이 114명의 실험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선크림 라벨에 대한 이해도를 확인했다. 그 결과, 실험참가자의 절반도 안 되는 인원만이 선크림 라벨에 적힌 용어의 의미를 파악하고 있었다. 라벨에 적힌 용어가 그을림, 광노화(햇볕 노출로 인한 피부 노화), 피부암 등 어떤 피부 문제와 연관이 있는지 이해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즉 실험참가자의 49%가 자외선차단제에 적힌 ‘SPF’의 의미를 알고 있었다. 이 용어는 자외선 차단 지수를 뜻하는 ‘Sun Protection Factor’의 머리글자로 만든 용어다.

샘플링을 위해 실험에 참여한 사람들 뿐 아니라 실질적으로 상당수의 사람들이 선크림에 적힌 라벨의 의미를 잘 모른다. 뉴욕대학의료센터 피부학과 제니퍼 스타인 교수에 따르면 그가 진료하는 환자들도 선크림에 적힌 라벨의 의미를 잘 모르고 이를 사용한다.

스타인 교수는 미국 과학뉴스 라이브사이언스를 통해 “최소한 내가 진료하는 환자의 절반 정도도 선크림에 적힌 의미를 잘 모른다”며 “피부의 어떤 측면을 보호할 수 있다는 것인지 헷갈려 한다”고 말했다.

사람들이 이를 혼동하는 주된 이유는 선크림이 차단하는 자외선 종류가 두 가지이기 때문이다. SPF는 자외선 B(UVB)를 차단하는 지수를 의미한다. 자외선 B는 해변에서 하루 종일 놀 때 생길 수 있는 화상, 장기적으로는 피부암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또 자외선 A(UVA)는 광노화의 원인이다. 햇볕에 노출됐을 때 생기는 피부노화와 연관이 있다는 것이다. 선크림의 UVA 예방 정도는 라벨에 PA로 표시된다. 하지만 이를 정확히 알지 못하는 사람들은 SPF가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노화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혼동할 수 있다.

이번 연구를 이끈 노스웨스턴대 피부학과 루팔 쿤두 박사는 “자외선 차단 지수에 따라 자외선 B를 차단할 수 있는 정도가 달라진다”며 “SPF가 30이면 UVB의 97%를 차단하고, 50이면 98%를 차단한다”고 말했다.

비록 실험참가자들의 상당수가 SPF의 정확한 의미를 모르고 있었지만, UVB와의 상대적 관계성에 대해서는 비교적 잘 알고 있었다. SPF의 수치가 높을수록 화상이나 피부암을 예방하는데 더 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은 인지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선크림은 어떻게 사용하는 것이 좋을까. 연구팀에 따르면 야외수영장이나 해변에서 놀 때는 2시간에 한 번씩 선크림을 도포해주어야 한다. 또 한낮은 자외선이 강하므로 선크림을 도포했다하더라도 야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불가피하게 야외활동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가급적 얇고 시원한 소재의 긴 소매 옷을 걸치거나 양산을 쓰는 것이 좋다. 이번 연구는 ‘미국의학협회저널(American Medical Association Dermatology)’에 실렸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