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해봐도 멀쩡한데… 묘한 ‘기억 상실증’

 

과거에 경험했던 사건 중 일부를 기억하지 못하는 상태를 일컬어 기억상실이라 한다. 이는 의학적 원인이나 심리적 요인에 의해 발생하는데 최근 건강한 뇌 상태를 유지하면서도 과거 기억을 잘 떠올리지 못하는 증세를 보이는 사람들이 있다는 점이 확인됐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기존의 기억상실과는 또 다른 형태의 새로운 기억증후군이다.

이는 캐나다의 심리학자 다니엘라 팔롬보 박사팀이 최근 학술지 ‘신경심리학(Neuropsychologia)저널’에 발표한 논문에 따른 것이다. 연구팀은 새로운 기억증후군에 해당하는 환자 3명의 사례를 소개했다. 이들은 뇌 손상을 입은 적이 없고, 특별한 뇌 질환도 없다. 건강한 뇌와 건강한 정신 상태를 유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과거 기억을 잘 떠올리지 못하는 증세를 보인다.

정상적인 뇌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과거의 기억을 지나치게 상세하게 기억하는 능력을 가진 사람들도 있다. ‘과잉기억증후군’이라는 증상을 가지고 있는 이 사람들은 자신이 경험한 일을 아주 세심하게 기억해내는 능력을 보인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다니엘라 팔롬보 박사에 따르면 이번에 발견된 새로운 기억증후군은 과잉기억증후군과 반대되는 증상으로 ‘자전적 기억이 심각하게 결핍된 상태’를 보인다.

연구팀이 발견한 3명의 환자는 각각 52세 기혼여성, 40세 싱글남성, 49세 동거남성이다. 세 명 모두 직업이 있으며 일상생활에서 고도의 기술이 필요한 활동 역시 가능하다. 정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지만 과거에 있었던 사건을 기억해내는데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10대 후반이나 20대 초반처럼 충분히 기억할 수 있는 시점에 대해서도 제대로 기억해내지 못했다. 그들은 사회적 사건이나 기술적 습득과 관련된 기억에 있어서는 정상적인 상태를 보였다.

또 지능, 기억력, 정신력을 평가하는 신경심리검사에서는 모두 평균 혹은 평균 이상의 점수를 얻었다. 3명 중 2명은 몇 년 전 우울증을 경험한 적이 있지만 지속적인 우울증세를 보이지는 않고 있다.

연구팀은 이들의 기억력이 어느 정도인지 평가하기 위해 그들의 개인적 사건 혹은 사회적 사건과 관련된 다양한 질문을 던졌다. 개인적인 사건은 그들의 일기나 동거인을 상대로 조사했다.

또 비슷한 교육수준과 연령대의 사람 15명을 대조군으로 두어 동일한 테스트를 진행한 뒤 그 결과를 비교해보았다. 그러자 기억력에 문제가 있는 3명의 실험참가자들이 자신의 과거 일을 훨씬 더 기억해내지 못하는 경향을 보였다.

또 이들의 뇌를 스캔해본 결과, 뇌 손상이나 특별한 뇌 질환이 있다는 증거는 포착되지 않았다. 단 그들이 과거의 상세한 기억을 떠올리려고 시도할 때 자전적 기억과 연관이 있는 뇌 영역이 덜 활성화된다는 점이 확인됐다. 이 뇌 영역은 내측 전두엽, 설전부, 측두엽의 일부를 포함한다. 또 오른쪽 해마가 일반인들보다 미세하게 작다는 점도 포착됐다. 연구팀은 이들이 과거 기억을 제대로 떠올리지 못하는 이유를 명확하게 밝히지는 못했지만 이러한 차이가 원인일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