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감염? 115번 환자 어디서 감염됐나

 

보건 당국의 “115번 환자는 삼성서울병원 외래진료실에서 메르스에 감염됐다”는 발표와 관련, 삼성서울병원측이 해당 환자는 응급실 구역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삼성서울병원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115번 환자는 엑스레이 검사 후 응급실 구역 화장실을 들렀으며, 이 때 14번 환자에 직간접적으로 노출됐을 가능성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115번 환자는 지난 27일 오후 2시쯤 정형외과 외래진료를 위해 삼성서울병원을 방문, 진료 전 엑스레이 검사를 받았다.

삼성서울병원은 “이 환자를 치료 중인 의료진에 따르면 현재 열과 호흡기 증상 등은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삼성서울병원 측은 병원 내 CCTV 등을 분석하며 ‘응급실 전파’의 당사자인 14번 환자와 115번째 환자의 접촉 가능성 등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오전 “지난달 27일 삼성서울병원 외래 진료를 받은 77세 여성이 메르스 115번 환자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동안 삼성서울병원에서 감염된 메르스 환자는 응급실과 직접 관련이 있는 환자나 의료진, 문병 가족 등을 중심으로 발생하는 양상이었다. 이 때문에 115번 환자와 관련, 일부에서는 4차 감염 가능성이나 공기전파 가능성 주장이 제기하기도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