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할 땐 요가…상황별 맞춤형 운동 3

에너지 높이는 사이클링

사람에 따라 즐기기 쉽고 효과가 큰 맞춤형 운동이 있다. 그런데 이뿐만 아니라 상황에 따라 필요한 운동도 있다. 기분이 우울하거나 힘이 없을 때 ‘궁합이 맞는’ 운동을 하면 더 효율적으로 상황을 개선할 수 있다. 미국 폭스뉴스가 상황에 따라 몸 상태를 호전시키는 운동 3가지를 소개했다.

우울할 땐 요가…=기분이 우울할 때에는 요가가 특효다. 연구에 따르면 근심 걱정이 많은 사람이 요가를 일주일에 3번 정도 하면 기분이 나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가를 하면 가바(GABA)라는 자연 생성 아미노산 수치가 높아진다.

GABA 수치가 높아지면 걱정이 줄어들고 쾌활해진다. 또 요가에서 가르치는 깊은 호흡법을 훈련하면 산소를 더 효율적으로 흡수할 수 있다. 산소는 모든 신체 기관에 긍정적으로 작용을 한다. 매일 하루 10분씩 집에서 요가를 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요가를 한 번도 해 본 적이 없다면 우선 호흡법부터 배워야 한다. 코로 깊게 숨을 들이쉬면서 다섯을 센다. 그리고 2초 동안 숨을 참은 뒤 다시 코를 통해 5초 동안 숨을 내쉰다. 이렇게 하면 폐에 쌓인 노폐물을 몸 밖으로 내보낼 수 있다.

에너지를 높이려면 자전거 타기=자전거 타기는 단순히 페달 밟는 능력만을 키워주는 것이 아니다. 연구에 의하면 30분 정도 자전거를 타고 나면 신체의 에너지 수치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전거를 타면 뇌의 신경 회로가 활성화돼 사람을 더 ‘에너제틱’하게 만들어 준다는 것이다.

운동심리학자인 케이트 해이즈는 “흔히 사람들은 운동을 하면 피곤해지고 에너지가 고갈된다고 생각하는데 자전거 타기 같은 운동은 오히려 몸에 활력을 더해준다”고 말했다. 자전거 강사인 릭 마이오는 “무리가 가지 않게 하면서 15분 이상 자전거를 탈 것”을 권한다. 최소 주 3회는 타는 것이 좋다. 헬스장 실내 자전거를 고집할 필요가 없다. 오히려 야외에서 자전거 페달을 밟는 것이 실내 자전거에 비해 에너지를 더 많이 만들어 낸다.

정신을 맑게 하려면 웨이트트레이닝=웨이트트레이닝은 몸의 근육을 만드는 운동이다. 그런데 최근 연구에 따르면 웨이트트레이닝은 뇌의 근육도 발달시키는 역할을 한다. 실험 결과 낮은 강도의 간단한 웨이트트레이닝을 주 3~5회 한달 동안 한 사람들은 일반인에 비해 인지도 테스트에서 더 나은 성적을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연구에 의하면 주 1, 2회 웨이트 트레이닝을 1년 동안 지속할 경우 집중력이 향상되고 선택의 기로에서 보다 나은 판단을 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웨이트트레이닝은 초보자의 경우 주 3회 정도로 운동을 시작하는 게 좋다. 헬스장에서 트레이너에게 배워도 되고, 헬스 DVD를 이용하는 것도 좋다.

트레이닝을 할 때 매 세트 마지막 횟수에서는 ‘한계를 느낀다’, 혹은 ‘더는 못하겠다’는 기분이 들 정도의 강도를 유지해야 한다. 근육은 한계점에 도달해야만 발달을 하기 때문이다. 대신 매일 운동을 하는 것은 피한다. 근육은 운동을 통해서도 발달하지만 적절한 휴식 시간을 줘야 성장할 수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