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부족할수록 남 탓, 불평불만 많아진다

 

수면 부족, 판단력 흐려

잠이 부족할수록 남의 탓을 많이 하고 불평불만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아칸소 대학교 연구팀은 수면 부족이 사람의 단기적인 판단에 어떤 변화를 주는지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잠이 부족하면 일의 결과에 대한 책임을 남에게 많이 전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직장 상사가 졸린 상태에서 지난 분기 실적을 검토한다면 “실적이 왜 이렇게 안 좋아? 그리고 이건 누구 잘못 때문이야?”라고 생각하기 쉽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의 데이비드 마스틴 교수는 “수면이 부족한 사람은 남 탓을 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심지어 결과에 대해 응징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수면이 인간의 단기적인 행동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는 북미나 북유럽 사람에 비해 남미나 지중해 국가 국민들이 상대적으로 관대하다는 것을 살펴보면 이해가 쉬워진다.

낙천적인 것으로 유명한 라틴 문화권 국민들은 시에스타라고 불리는 낮잠 자는 풍습을 가지고 있다. 연구팀은 “북미 사람들이 도저히 이해 못 하는 일들을 남미 사람들이 쉽게 이해하는 것도 잠이 충분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이 때문에 연구팀은 단기적인 판단이 필요한 일을 할 때 현명하고 객관적으로 일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잠을 충분히 자야 한다고 조언한다. 특히 재판에 참가하는 배심원이나 판사의 경우, 잠을 충분히 잤는지는 판결을 내리는 데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런 내용은 msnbc방송 등이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