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외로우신가… 밤에 자꾸 자다 깨는 당신

 

심리적 외로움, 건강에 악영향

일반적으로 탄탄한 경제력과 인터넷 활용 능력을 갖추고 자신들만의 삶을 만끽하며 홀로 사는 신세대 남녀를 싱글족이라 부른다. 하지만 이렇게 혼자 지내는 등의 이유로 외로움을 느끼는 사람일수록 잠을 푹 못 잔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국 시카고대학교 연구팀은 95명의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외로운 감정이 숙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관한 연구를 실시했다. 참가자 중 사회적으로 고립된 이들은 한 명도 없었다. 즉 외로움을 느끼는 이유가 개인적인 감정 때문이지 집의 위치가 외진 곳에 있어서 등의 환경적 이유는 아니었다.

연구팀은 이들의 외로움을 측정하기 위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심리적으로 더 외롭다고 생각하는 사람일수록 밤에 깨는 횟수가 더 잦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자다 깨다를 반복하는 수면을 의학적으로는 ‘분절 수면’이라고 부른다.

그러나 외로움이 이들의 전체 수면시간에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니었다. 외로운 사람들은 분절 수면 현상을 겪었다 뿐이지 잠을 잔 시간은 일반인과 비슷했다는 것이다. 또 밤에 잠을 설쳤다고 낮에 더 졸려 하는 현상도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은 “수면 시간이 같아도 분절 수면을 겪으면 건강에 이상이 생길 확률이 높다”면서 “심리적 외로움이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런 내용은 헬스데이뉴스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jimin

    [축복의 공유]구글과 같은 세계적 대기업 kyani , (출처 : 건강의학 .010 5475 7080. | https://a5603.blog.me/221451525109 블로그)http://me2.do/x0wvuTwE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