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협회, 불법 리베이트 추정 3개사에 경고

불법 리베이트 근절을 위해 최근 한국제약협회가 실시한 무기명 설문조사에서 3개 회원사가 경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협회는 “지난 14일 이사회에서 무기명 설문조사한 결과, 리베이트가 여전한 것으로 추정된 3개 제약사가 다수의 지목을 받았다”며 “해당 회원사에 대해 특별 주의를 환기하는 경고 조치를 했다”고 지난 29일 밝혔다.

이경호 협회장은 해당 제약사들의 최고 경영진을 비공개로 만나 관련 사실을 설명하고, 윤리경영 확립을 위해 협력해줄 것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협회측은 “유사한 결과가 또 다시 나오지 않도록 임직원 교육 등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줄 것을 요청하고, 향후 지속적인 설문조사에서 다시 지목될 경우 보다 강력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협회는 앞서 이사사의 답변 내용과 설문조사 결과에 대한 정보접근 권한을 협회장으로 국한하고, 설문조사 완료 후 설문사항을 파쇄해 파기하도록 한 바 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