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가 책 읽어줄 때 아이 두뇌 쑥쑥 발달

독해력, 지적 심상 촉진

부모가 어린 자녀에게 책을 읽어주는 것이 아이의 두뇌 활동을 촉진시켜 조기에 독해 능력을 얻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신시내티 어린이병원 연구팀은 3~5세 사이의 미취학 아동들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헤드폰으로 나이에 맞는 수준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자기공명영상(MRI)으로 뇌를 관찰했다.

연구팀은 이와 함께 부모들이 이들에게 얼마나 자주 책을 읽어주는지 등을 포함해 자녀들과의 상호 작용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집에서 정기적으로 책을 읽어주는 것이 언어의 의미를 파악하는 것과 관련된 뇌 부위의 활동과 강력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뇌의 이 영역은 말하고 읽는 것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곳이다. 연구결과, 특히 지적 심상을 지원하는 뇌 부위의 활동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적 심상이 증강되면 이야기를 이해하고 읽으면서 마음속에 상을 그릴 수 있게 된다.

연구팀의 존 휴턴 박사는 “지적 심상이 발달하면 어린이들이 그림이 들어있는 책에서 그림이 없는 책을 읽는 단계로 발전하게 되며 그림이 없는 책을 읽을 때에도 본문에서 벌어지고 있는 내용을 상상을 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그동안 많은 전문가들이 어린이의 언어 발달을 촉진시키기 위해 부모들에게 책을 읽어주라고 권유해 왔지만 두뇌에 직접적인 효과를 준다는 증거를 제시하지는 못했다.

휴턴 박사는 “이번 연구는 유치원에 가기 전의 중요한 발달 단계에 있는 아동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것이 뇌가 이야기를 처리하는 방법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혀 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소아과학회 연례총회에서 발표됐으며 헬스데이뉴스가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