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깐의 낮잠, 혈압 내리고 심장병까지 예방

 

춘곤증의 계절이기도 하지만 아침부터 밤까지 바쁘게 움직이기 때문에 늘 잠이 부족한 사람이 많다. 잠이 부족하면 일하면서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고 금방 피곤해진다.

그런데 이와 관련해 낮에 45~60분 정도 잠을 자면 직장생활의 스트레스가 풀릴 뿐 아니라 혈압을 낮추고 심장병을 예방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국 앨러게니대학교 연구팀은 대학생 85명을 대상으로 낮잠과 스트레스의 관계를 알아보기 위한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먼저 학생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은 60분 동안 낮잠을 자게 일정을 짜고 다른 한 그룹은 잠 잘 시간을 전혀 주지 않았다. 전체 학생은 평소 잠잘 때 얼마나 푹 자는지에 관한 설문에 응답했다.

스트레스에 대한 몸의 반응을 살피기 위해 모두 복잡하게 생각해야 하는 작업을 하도록 요구받았다. 그러는 동안 연구팀은 학생들의 혈압과 심박 수를 일정한 시간을 두고 반복 측정했다.

실험을 시작할 때와 스트레스를 받을 수밖에 없는 업무시간 중에는 두 그룹의 혈압과 심박 수가 비슷했다. 또 스트레스가 쌓일수록 혈압과 심박 수는 올라갔다. 하지만 낮잠을 자고 일어난 그룹은 혈압이 잠을 못 잔 그룹보다 눈에 띄게 낮아졌고 졸린 기색도 없었다.

연구팀은 “하루에 45~60분 정도의 낮잠을 자면 피의 흐름이 원활해져 혈압이 낮아지고 일하면서 쌓인 정신적 스트레스가 해소된다”고 분석했다.

연구팀의 라이언 브린들 박사는 “낮잠은 심장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되고 몸을 회복시키고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며 “심장병 위험이 크거나 밤에 잠을 푹 못 자는 사람에게는 낮잠이 특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