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 다리가 흐느적… 원인이 목 디스크?

 

뇌졸중 증상으로 오해하기도

등산이나 운동 등을 한 뒤 허리가 아프고 몸살처럼 다리에 힘이 빠지는 등의 증상을 겪다가 뜻밖에 목 디스크(경추 수핵 탈출증) 진단을 받는 경우가 있다. 목 디스크가 파열되어 그로 인해서 척추 내 주요 신경을 누르고 염증을 일으키면 이런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이처럼 척추 내 주요 신경을 누르고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 바로 척수병증이다. 척수병증은 초기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거나 목이 뻣뻣한 정도의 느낌만 있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허리와 팔다리까지 통증이 나타나게 되면 질환의 진행 정도가 된 것으로 잘못 된 자세로 잠을 자거나 하는 것도 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어 빠른 치료와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목과 어깨에 통증은 없지만 걸음걸이가 불안정하고 팔다리 힘이 없고 고관절까지 통증이 나타난다면 허리디스크가 아닌 척수병증을 동반한 목 디스크를 의심해 봐야 한다.

동탄시티병원의 김태연 원장은 “신경관을 눌러 팔다리로 이어지는 신경이 손상되면 팔이나 목이 아닌 다리 통증이 나타나게 되는데 이때는 허리디스크가 아니라 목 디스크를 의심해 봐야 한다”며 “본인이 걷는 자세가 평소와 다르거나 혹은 물건을 자주 떨어뜨리는 일이 빈번하게 생기면 척수병증 증세를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척수병증은 신경이 눌려서 손발에 마비가 온다는 점에서 뇌졸중으로 오인받기도 한다. 척수병증은 인지기능이 거의 정상인 경추질환이기 때문에 뇌질환인 뇌졸중과는 차이가 있다.

뇌졸중은 대게 뇌 기능의 이상을 동반해 얼굴이나, 눈, 입이 한쪽으로 돌아가거나, 말이 어눌해지고 판단이 흐려지며, 대부분 한쪽 팔과 다리에 기능 이상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 반면 척수병증은 목 아래의 기관에만 이상을 초래한다.

양쪽 팔다리에 힘이 빠지고 걸음걸이가 이상하더라도 사물을 판단하거나, 말을 하는 데는 영향을 받지 않는다. 척수병증 예방을 위해서는 엎드려서 책보기 높은 베개 이용을 자제하고 소파에 목을 기대고 누워서 TV를 시청하는 자세는 피하는 것이 좋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