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속에서 녹는 골절합용나사 세계 최초 허가

골절된 뼈를 붙여주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몸속에서 녹아 분해되는 골절합용나사가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허가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료기기업체인 유앤아이가 개발한 골절합용나사 ‘K-MET’를 허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제품은 기존 금속 제품과 달리 체내에서 서서히 녹아 1-2년 안에 없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이 때문에 시술한 나사를 제거하는 2차 시술이 필요 없다. 특히 제품의 주성분이 마그네슘과 칼슘 등 인체를 구성하는 원소로만 이뤄져 있어 염증 반응 등 부작용이 적고, 녹았을 때 뼈를 구성하는 물질이 돼 뼈를 강화시키는 데도 도움이 된다.

식약처는 “인체에서 녹아 분해되는 폴리머 재질로 된 제품보다 기계적 강도가 우수해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골절 외상을 입은 환자들의 수술에 대한 부담도 크게 줄여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