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체중에도 영향…부족 땐 비만 초래

 

비타민은 피로를 회복하고 면역력을 증강시키는데 도움이 되는 영양성분으로 잘 알려져 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체중을 조절하는데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미국영양학회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Nutrition)’에 실린 최근 논문에 따르면 비타민과 미네랄 섭취량은 체중과 밀접한 상관관계에 놓여있다.

연구팀이 7년간 1만8000명을 대상으로 영양섭취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연구팀이 설문결과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비만인 사람들은 정상체중이 나가는 사람들에 비해 미량영양소 섭취량이 5~12% 정도 적었다.

미량영양소는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처럼 많은 양을 섭취할 필요는 없지만 적은 양이어도 반드시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소들을 말한다. 칼슘, 칼륨, 마그네슘, 철분 등의 무기질과 비타민이 이에 해당한다.

연구팀의 분석 자료에 따르면 비만인 사람들은 정상체중인 사람들보다 비타민 A, 비타민 C, 마그네슘 섭취량이 많이 부족했다. 또 칼슘, 비타민 D, 비타민 E의 섭취량도 권장량보다 적은 편이었다.

체질량지수(BMI)가 높은 사람들은 칼로리 섭취량이 높지만 사실상 대부분 영양가가 떨어지고 열량만 높은 음식을 먹고 있다는 의미다. 연구팀에 따르면 영양소 결핍이 비만을 일으키는 요인이 된다.

비타민 A는 지방세포를 제어하고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도록 돕는 호르몬의 분비를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또 비타민 D는 배고픔을 통제하는 호르몬인 렙틴의 분비와 연관이 있다. 체내에 이러한 영양성분이 부족해지면 배고픔을 참기 어렵고 체중 관리가 힘들어진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처럼 체중 관리에 중요한 영양성분은 매일 얼마만큼 먹어야 필요량을 채울 수 있을까. 비타민 A는 시금치나물 반 컵 분량 혹은 중간크기 고구마 1개 정도면 충당이 된다. 또 비타민 D는 계란 1개와 작은 크기의 참치캔 1개, 강화탈지유(영양소는 강화하고 지방은 제거한 우유) 1컵이면 보충할 수 있다.

또 비타민 E는 아몬드 반 컵이나 볶은 해바라기씨 반 컵 정도면 하루 섭취 권장량을 채울 수 있다. 마그네슘은 볶은 호박씨 반 컵이나 다크초콜릿 55g 정도면 충분하다. 단 한 가지 견과류나 씨앗류처럼 단일 음식으로 채우려고 하면 물릴 수 있으므로 여러 가지를 섞어 먹는 편이 좋고, 다른 음식을 통해 채워지는 양도 같이 고려해 먹으면 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