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증후군, 男과 달리 女는 학력이 큰 변수

 

대사증후군은 비만,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 같은 만성질환이 한 사람에게 동시에 나타나는 것을 가리킨다. 높은 열량 섭취에도 불구하고 운동량이나 활동량은 적은 사람들에게서 흔히 나타난다.

교육수준 낮은 여성에서 유병률 높아

여성들의 대사증후군 유병률(환자 수의 비율)은 교육 수준에 따라 차이를 보이고 있으며, 사회경제적 수준에 따라 질환의 유병률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가천대 길병원 가정의학과 고기동 교수팀이 제5차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세 이상 성인 6178명(남성:2672명, 여성:3506명)을 대상으로 교육수준과 대사증후군의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여성에서 학력이 낮을 수록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남성은 교육수준과 대사증후군 간 뚜렷한 연관성이 없었다.

연구팀은 교육수준을 1구간(7년 미만, 여성:1064명), 2구간(7~9년, 여성:373명), 3구간(10~12년, 여성:938명), 4구간(12년 이상, 여성:1131명) 등 총 4개 구간으로 나눴다. 이에 따라 각 구간 별로 대사증후군 유병률을 분석했다.

여성의 경우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급격히 낮아지는 반면, 남성에게는 특별한 연관성을 찾을 수 없었다. 여성은 교육수준이 높아질 수 록 가공식품 등을 적게 먹고 운동을 통해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데 비해 남성은 그렇지 못하기 때문이다.

여성에게 유병률은 비교적 학력수준이 낮은 1구간에서 47.5%(440명)로 가장 높았고, 2구간 33.1%(115명), 3구간 13.4%(120명)로 뒤를 이었다. 이어 교육 수준이 가장 높은 4구간에 해당하는 여성들은 5.5%(59명)만이 대사증후군을 가지고 있었다. 이 같은 결과는 다른 외적 변수를 보정한 결과에서도 비슷했다. 1구간의 유병률을 1점으로 봤을 때 2구간은 0.90점, 3구간은 0.60점, 4구간은 0.35점에 불과했다.

반면 남성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은 2구간이 39.7%(323명 중 120명)로 가장 높았고, 이후 1구간이 35%(409명 중 124명)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3구간이 30.6%(786명 중 229명), 4구간 24.9%(1154명 중 275명) 순이었다. 외적 변수를 보정한 값에서 2구간은 1.36점, 3구간은 1.18점, 4구간은 1.16점이었다.

가천대 길병원 가정의학과 고기동 교수는 “개발도상국에선 사회, 경제적 역동적 발전 양상에 따라 남성과 여성의 사회경제적 지위와 대사증후군의 관계가 다양하게 보고되고 있다”며 “하지만, 우리나라의 유병률 패턴은 서구 국가의 결과와 유사한 양상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같은 연구 대부분이 서구 국가를 중심으로 이뤄졌고 우리나라 연구결과가 부족했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상황을 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대사증후군 유병률 증가 추세

다양한 질환의 원인이 되는 대사증후군은 우리나라 국민 3명 중 1명이 가지고 있다. 지난 2007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20세 이상 성인의 유병률은 31.3%(남성:29%, 여성 32.9%)로 우리나라에서도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대사증후군은 △중심비만(허리둘레 남성:102cm, 여성:88cm 초과) △높은 중성지방(150mg/dL 이상) △낮은 고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 수치(남성:40mg/dL 미만, 여성:50mg/dL 미만) △높은 공복혈당(100mg/dL 이상) △고혈압 중 3가지 이상에 해당될 때 정의된다.

유병률 증가의 원인으로는 서구식 식습관과 늘 앉아있는 생활방식, 사회심리적 스트레스, 비만 등과 같은 여러 요인에 기인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현대인은 육류, 기름진 음식, 가공식품으로 많은 칼로리를 섭취하지만, 활동량은 적어 소모하는 칼로리가 적다. 예방을 위해서는 식이요법, 운동요법을 통해 체중을 적정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 평소보다 적은 칼로리를 섭취하고, 하루 30분 이상씩 운동하는 것이 좋다.

대사증후군, 주요 질환의 전조 증상

무엇보다 대사증후군은 우리나라 국민의 주요 사망 원인인 암, 심혈관질환, 당뇨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다면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일반인에 비해 3~5배 높아진다. 당뇨병이 없더라도 대사증후군이 있다면 정상인에 비해 심혈관계 질환 발병 위험은 1.3~1.5배까지 높아진다.

비만인 2명 중 1명꼴로 대사증후군을 앓는데, 비만인의 내장지방은 체내 염증을 일으켜 면역력을 낮추고 각종 성인병의 원인이 된다. 내장지방은 당뇨, 고지혈증뿐만 아니라 알코올 섭취와 무관하게 지방간을 유발한다.

고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대사증후군은 향후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성별과 교육수준을 고려해 대사증후군의 예방 및 관리를 목적으로 금연, 음주, 비만 예방을 위한 공중보건정책의 수립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