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일국 삼둥이 뇌염백신 광고모델 발탁

 

사노피 파스퇴르㈜ (대표 레지스 로네)는 새로운 개념의 일본뇌염 예방백신 ‘이모젭(Imojev)’의 광고 모델로 배우 송일국의 세쌍둥이(송대한, 송민국, 송만세)를 발탁했다고 13일 밝혔다.

사노피 파스퇴르는 이달부터 인쇄물과 온라인을 통한 질환 및 제품 커뮤니케이션 활동에 세쌍둥이를 활용할 방침이다. 지난 주 국내 허가를 받은 이모젭은 지구 온난화로 다시 증가하기 시작한 일본뇌염의 위험성 및 올바른 예방을 알리기 위한 ‘일본뇌염 바로 알기’ 캠페인과 함께 대한·민국·만세와 다양한 활동으로 이모젭 브랜드를 소개 할 계획이다.

사노피 파스퇴르의 레지스 로네 대표는 “사노피 파스퇴르는 지난 110여년간 혁신적인 백신 개발을 통해 인류의 건강 증진에 기여를 해왔으며 이모젭도 이러한 백신 중 하나이다”며 “육아 관련 프로그램을 통해 보여준 순수하고 건강하며 기존에 흔치 않았던 세쌍둥이의 이미지가 치메로살, 젤라틴, 항생제가 포함되지 않은 ‘3無 백신’ 및 2회 접종으로 완성되는 이모젭의 장점과 잘 어울려 모델로 채택하게 되었다. 이모젭을 통해 국내의 아기들이 일본뇌염 감염의 위험으로부터 벗어나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고 소감을 밝혔다.

일본뇌염은 아시아 24개국에서 연간 약 6만례 이상 보고되고 있으며,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부터 뇌염으로 진행되기 까지 다양한 임상경과를 갖는다. 뇌염이 발병하는 경우 고열과 함께 경련 및 의식소실이 나타나며 약 30%의 치명률을 보이며 중추신경계 합병증을 남기는 위험이 크기 때문에 중요도가 높은 감염병이다. 일본뇌염은 특별한 치료방법이 없기 때문에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한편, 이모젭은 5회 접종을 받아야 하는 기존 불활화 사백신과 달리 생후 12개월 이후의 소아에서 총 2회로 접종이 완료되는데 1차 접종 후 12~24개월 사이에 추가 2차 접종을 하게 됨으로써 편리한 접종 스케줄을 제공한다. 성인의 경우, 1회 접종으로 면역력을 획득할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