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랫배 힘주고 엉덩이를 살짝… 척추가 우뚝

 

김현진의 굿나잇 요가(44)

출산부편 – 출산 후 ⑨

엄마 품에서 젖을 빨거나 쌔근쌔근 잠들어 있는 아기의 얼굴은 세상에서 가장 예쁜 천사와도 같다. 그렇지만 천사처럼 맑은 아기의 모습을 만끽하면서, 방심하다가는 ‘척추측만’이라는 대가를 치러야 한다. 보통 아기들은 엄마의 한쪽 어깨 위, 팔이나 가슴에 얼굴을 기대고 잠이 든다. 엄마는 아기가 기댄 쪽으로 몸을 틀거나 기울여 깊은 잠이 들 때까지 10분 이상을 안고 있는 경우가 종종 있다.

가끔 누워서 혼자 놀다가 스르르 잠드는 모범생 아기를 둔 엄마들은 문제없겠지만(모범생 아기가 몇이나 될까 싶지만..,), 대부분의 경우 아기의 낮잠 횟수가 줄어들 때까지 이러한 동작을 하루에 다섯 번 이상 반복을 하게 된다. 그러다보면 척추가 기울어지는 척추측만증의 가능성을 경험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측만이 심해질 경우 등의 통증을 유발하고 어깨가 틀어지며 골반이나 다리에도 통증을 일으킬 수 있다. 이를 미연에 예방해보는 것은 어떨까.

하루일과를 마치고 개운하게 샤워한 후, 욕실에서 타월 하나를 들고 나와 이렇게 움직여보자.

준비물 : 타월

척추측만 해소를 위한 옆으로 기울이기 자세

 

무릎을 꿇고 발뒤꿈치에 엉덩이를 올려 바르게 앉는다. 두 손에 타월을 들고 등을 곧게 편다. 숨을 들이쉬고 두 팔을 위로 든다.

숨을 내쉬면서 아랫배에 힘을 주고 엉덩이를 살짝 들어 올렸다가, 왼쪽으로 엉덩이를 낮추고 상체를 오른쪽으로 기울인다. 어깨를 낮추고 가슴을 열어서, 시선은 천장을 향한다.

엉덩이를 한쪽으로 낮출 때 엉덩이가 바닥에 닿지 않도록 하고, 위로 뻗은 팔은 향해진 방향으로 밀어낸다.

자세 유지하면서 5회 호흡한다.

숨을 들이쉬고 상체를 세우고 엉덩이를 발뒤꿈치 위에 얹는다.

숨을 내쉬면서 아랫배에 힘을 주고 엉덩이를 살짝 들어 올렸다가, 오른쪽으로 엉덩이를 낮추고 상체를 왼쪽으로 기울인다. 어깨를 낮추고 가슴을 열어서, 시선은 천장을 향한다.

엉덩이를 한쪽으로 낮출 때 엉덩이가 바닥에 닿지 않도록 하고, 위로 뻗은 팔은 향해진 방향으로 밀어낸다.

자세 유지하면서 5회 호흡하고 처음의 자세로 돌아온다.

*TIP

좌,우 기울기를 시도해보고 잘 되는 쪽으로 척추가 기운 것이므로 그 반대쪽으로 유지할 때 호흡의 횟수를 늘려 좀 더 오래 머문다.

글, 모델 / 대한사회교육원협회 요기니 요가 김현진

사진 / 끌라르떼 스튜디오 황보병조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