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가루 날리는 계절…. 알레르기 비염 비상

 

꽃가루가 날리는 계절이 되면서 알레르기 비염을 걱정하는 사람이 많다. 콧물, 코막힘, 가려움증, 재채기 가운데 2가지 이상이 나타나고 하루에 1시간 이상 증상이 지속된다면 알레르기비염을 의심해야 한다. 하지만 자가진단으로 질환 여부를 판단하거나 마음대로 치료제 등을 복용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 알레르기비염은 반드시 의사의 진료를 통해 진단받아야 한다. 알레르기비염을 일으키는 물질에 대해 알아보자.

꽃가루 = 꽃가루에 의해 나타나는 알레르기비염은 꽃가루가 날리는 계절에만 증상이 나타나거나 악화된다. 이 시기에는 가급적 외출을 삼가거나 외출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4-6월에는 오리나무, 자작나무, 개암나무, 느릅나무, 포플러나무, 은행나무, 참나무 등을 조심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한 꽃가루가 가장 많이 날리는 시간은 오전 5-10시이므로 이 시간대에는 외출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집먼지 진드기 = 섭씨 25℃와 습도 80%, 먼지가 많은 곳에서 가장 잘 번식한다. 침구류는 일주일에 한 번 이상 뜨거운 물로 세척하고 매트리스, 카펫, 천으로 된 소파나 인형 등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집안의 습도를 낮추어 상대습도를 50% 이하로 유지한다.

애완동물 = 애완동물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애완동물의 피부에서 떨어지는 비듬이다. 소변과 타액도 문제가 될 수 있다. 따라서 애완동물을 1주일에 1회 이상 목욕시켜 항상 청결하게 하고 애완동물의 소변 등은 즉시 청소해야 한다.

음식 = 매우 드물지만 어린이에게는 계란, 우유, 콩, 어른에게는 곡류, 어류, 새우, 게 등이 알레르기비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꽃가루 알레르기 환자에서는 망고, 키위 등의 과일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다. 음식이 비염 증상을 일으킨다고 생각되면 의사의 진단에 따라 빨리 원인을 확인해야 한다.

이밖에 곰팡이, 바퀴벌레 등도 알레르기비염을 일으킬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알레르기 비염은 너무 이른 시기에 이유식을 시작한 영유아나 흡연에 노출된 경우에도 걸릴 수 있다”면서 “피부 반응검사, 혈청특이면역글로불린E 수치 측정, 비강세포검사 등 의사의 진료를 통해 알레르기비염을 진단할 수 있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