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열나면 당황 말고…4단계 대처 요령

체온부터 재본 뒤…

아기가 갑자기 열이 나면 부모들은 당황하기 쉽다. 부모들이 제일 먼저 하는 일은 병원을 찾는 것이다. 심지어는 응급실로 직행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큰 문제가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다. 아기가 열이 나면 가장 먼저 해야 하는 것은 체온을 재보는 것이다. 38도가 넘는다면 즉시 병원으로 가야 한다.

이 정도가 아니라면 의사들은 집에서 열을 낮추도록 해보라고 충고한다. 미국 폭스뉴스 건강뉴스 담당 편집인인 매니 알바레즈 의학박사가 아기가 갑자기 열이 날 때 4단계 대처 요령을 소개했다.

1단계:체온을 어떻게 재야하는지 알아두라=예전에는 수은 체온계를 사용했지만 요즘에는 정확한 디지털 체온계가 많이 나와 있다. 이런 체온계를 구비해 놓고 있다가 아기가 열이 날 때 측정하면 된다. 체온을 가장 정확하게 잴 수 있는 곳은 직장 부위이다.

2단계:아기에게 수분을 충분히 공급하라=아기의 체온이 오르면 탈수 증세를 보일 수 있다. 아기에게서 탈수 현상은 빨리 진행된다. 마켓에서 파는 여러 종류의 전해질 용액이 도움이 된다. 모유는 아기에게 수분을 공급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아기의 기저귀가 젖어 있는지 그리고 아기의 입에 침이 충분히 나오는지 면밀히 관찰해야 한다.

3단계:아기를 편안한 상태에 있게 하라=아기를 편안하게 유지시킬 수 있는 것이면 무엇이든지 하는 것이 중요하다. 너무 무거운 옷이나 담요 등으로 과도하게 아기를 감싸면 안 된다. 방안의 온도를 정상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4단계:약을 먹일 때는 의사에게 확인하라=아기에게 약을 먹일 때는 먼저 의사에게 약의 종류와 복용량에 대해 확인을 해야 한다. 아세트아미노펜이나 이부프로펜은 올라간 체온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약을 잘못 사용하면 아기의 두뇌와 간 등에 영향을 줄 수 있으니 의사에게 먼저 상담을 해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