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현지생산 방식 러시아 진출

녹십자가 북미와 중국에 이어 러시아 제약시장 개척에 나선다. 녹십자는 러시아 제약사인 나노레크(Nanolek)와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녹십자는 나노레크에 완제 바이오의약품을 독접 공급하고, 바이오의약품 생산 노하우를 이전하는 대로 벌크원료를 공급할 계획이다. 나노레크는 녹십자의 바이오 의약품에 대한 러시아 내 임상개발과 허가, 생산, 상업화 등을 진행하게 된다.

녹십자의 러시아 시장 개척은 근접한 독립국가연합(CIS)과 중동부유럽(CEE)지역은 물론 유럽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글로벌 시장 조사 기관인 BMI(Business Monitor International)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러시아는 브라질, 인도 등과 함께 매력적인 신흥 제약 시장으로 분류되며, 연 평균 10~15%씩 시장 규모가 성장하고 있다.

녹십자는 현지 사정을 고려해 직접 제품 수출로 시작해 생산 노하우를 이전한 뒤 현지 생산 방식의 형태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는 의약품 수입 의존도가 높은 러시아가 자국 내 생산 의약품에 대한 우대정책을 펴고 있기 때문이다.

수입약품의 시장 점유율이 최소 75% 이상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는 러시아는 최근 제약산업 육성책인 ‘Pharma 2020’을 통해 자국 내 유통되는 의약품의 50% 이상을 러시아 제약사가 제조한 약품으로 채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허은철 녹십자 대표이사 사장은 “이번 파트너십 계약은 녹십자의 글로벌 비즈니스 모델에 전략적으로 완벽히 들어맞는 형태”라며 “녹십자 제품들이 러시아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면 나노레크와 장기간 상업적 성공을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하일 네크라소프(Mikhail Nekrasov) 나노레크 대표는 “녹십자와 함께 사회적으로 필요하고 중요한 약품을 러시아에 공급하게 될 것”이라며 “현지 생산을 통해 국가의 재정 부담을 최소화시킬 것이며 러시아 제약 시장 육성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