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저함량 사전피임약 출시

 

녹십자는 사전피임약 ‘디어미’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디어미는 독일 Helm사에서 도입한 품목으로, 피임약 복용에 따른 부작용을 걱정하는 여성을 위한 3세대 저함량 여성호르몬 제제이다.

3세대 황체호르몬인 프로게스틴 계열 성분의 ‘게스토덴’을 함유해 피임약 복용 초기에 나타날 수 있는 불규칙한 출혈 발생의 부작용을 낮춰준다. 또한 다른 합성 프로게스틴 보다 높은 생체이용률을 보이기 때문에 적은 용량으로도 피임 효과가 우수하다.

디어미 한 정에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유도체 에티닐에스트라디올 20㎍과 게스토덴 75㎍이 함유돼 있다. 이 때문에 배란을 억제하고 자궁경부의 점액을 끈끈하게 해 정자가 난자에 도달하기 어렵게 한다.

녹십자 관계자는 “디어미는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피임약 중 에스트로겐 함량이 가장 적으면서도 높은 피임 효과를 나타내는 것이 특징”이라고 했다.

디어미는 정확한 용량과 용법으로 복용하면 99% 이상의 피임 효과를 보인다. 복용법은 생리 첫날부터 1일 1정씩 21일간 복용하고, 그 뒤 7일 동안 휴약 기간을 가진 다음 다시 복용하면 된다. 일반의약품으로 약사와 상담 후 구입 가능하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