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비케어, 약제비 계산 모바일 앱 출시

헬스케어 솔루션 대표기업 유비케어(대표 이상경)가 지난 2일 스마트폰 활용도 증가에 따라 약국 편익을 도모하기 위해 ‘유팜 모바일’을 출시 했다.

‘유팜 모바일’은 스마트폰으로 처방전의 2D 바코드를 읽고 본인 부담금을 산출할 수 있는 ‘약제비 계산’ 기능과 ‘2D 바코드 리더기’를 대체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춰 약국 업무에 유용한 어플리케이션이다. 약사는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스마트폰을 통해 처방전 내 2D 바코드를 스캔해 환자의 본인부담금을 확인할 수 있다. 2D 바코드 리더기 고장 등의 이유로 리더기를 사용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스마트폰을 통해 2D 바코드를 스캔할 수 있다. 이 때 처방전의 내용이 자동으로 유팜시스템에 입력되므로 약국 진료 효율화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2D 바코드 리더기를 구입할 정도의 처방전 유입이 많지 않은 약국의 약사에게도 ‘유팜 모바일’은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 ‘2D 바코드 리더기’ 기능을 사용하려면 U pharm 2D 바코드 가입신청서를 작성해야 정식 사용자로 등록이 된다. 유비케어의 전국 16개 대리점 담당자와의 상담을 통해 가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하지만 기존에 U pharm 2D 바코드 서비스에 가입되어 있는 약국이라면 이 같은 별도의 가입 절차 없이 유팜 시스템의 설정 변경만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유비케어의 솔루션사업팀 백성환 팀장은 “이번 ‘유팜 모바일’은 약사들에게 업무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개발되었다”며 “앞으로 다양한 모바일 어플을 끊임없이 준비해 유팜 시스템의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했다. ‘유팜 모바일’은 현재 안드로이드 버전에서 지원 가능하며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유팜 모바일’ 혹은 ‘유팜’으로 검색해 설치할 수 있다. 또한 향후 iOS용 ‘유팜 모바일’도 출시할 예정이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