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은 죽음의 달? 급격한 기온차 사망 속출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로 전국이 움츠러들고 있다. 환절기 급격한 기온차는 심혈관에 무리를 준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지난 2013년 3월 순환기계 질환으로 인한 사망자수는 5376명으로 연간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체기능이 급격히 떨어지는 5060세대는 더욱 주의해야 한다. 심혈관질환은 보통 50대부터 급격히 늘어나는데 이 연령대에서 3대 사망원인 중 하나다. 50대 심혈관질환 사망률은 인구 10만명당 55.4명, 60대는 이보다 배 이상인 139.8명에 이른다. 여의도 성모병원 정우백 교수의 도움말로 50~60대를 위한 심혈관 건강관리 방법을 알아본다.

심근경색증 겪은 60대 남성= 심근경색증이나 협심증 같은 허혈성 심장질환이나 뇌졸중, 뇌출혈, 뇌경색 등의 뇌혈관질환을 이미 경험했던 환자라면 재발 방지에 힘써야 한다. 올바른 생활습관을 지키는 것은 물론, 정기적으로 병원을 방문해 상태를 점검받고, 혈전발생 예방에 도움이 되는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할 필요가 있다.

저용량 아스피린을 하루 1회, 정해진 용법과 용량에 따라 복용하면 심혈관질환을 일으키는 주요원인인 혈전생성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심근경색증 환자가 아스피린을 장기간 복용하면 심근경색증 재발률이 29%감소되고, 급성 심근경색증 발병 후 24시간 이내 아스피린을 복용하면 사망률이 23%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급성 관상동맥 증후군 환자에게 저용량 아스피린 투여 시 심근경색증 발생률은 49%, 뇌졸중 발생률은 46% 감소했다. 저용량 아스피린은 수많은 임상연구를 통해 지난 1988년 미국 FDA로부터 심혈관질환 재발방지 효과를 승인받았다. 현재 1백여개국에서 심혈관질환 재발방지제로 널리 처방되고 있다.

고혈압.고지혈증 있는 50대 폐경기 여성= 심혈관질환 병력은 없지만, 위험인자를 가진 사람은 사전예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건강하지 못한 식이요법, 신체활동 부족, 흡연, 음주, 고혈압,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 비만, 높은 혈당수치, 가족력, 스트레스 등을 위험인자로 규정하고 있다. 폐경기 여성 중 이러한 위험인자가 있다면 심혈관질환의 위험은 더욱 커진다. 혈관 내 지질의 축적을 억제하고, 내피세포와 평활근 세포의 증식을 억제하는 여성호르몬이 감소하기 때문이다.

심혈관질환의 위험이 감지된다면 생활습관부터 개선해야 한다. 고혈압과 고지혈증의 원인이 되는 짜고 기름진 음식을 줄이고 신선한 야채와 과일을 고루 섭취해야 한다. 등 푸른 생선에 함유된 오메가3는 혈중 중성지방을 낮추고 혈전 형성을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된다. 규칙적인 운동도 혈압과 혈당을 낮춰준다. 하루 30분 이상, 일주일에 3일 이상 심장에 무리가 가지 않는 선에서 가볍게 운동한다. 담배는 반드시 끊고 술은 하루 두 잔 이하로 줄인다.

흡연, 음주, 기름진 음식 즐기는 50대 남성= 심혈관질환 병력은 없지만 평소 생활습관이나 체질상 심혈관 건강이 걱정되는 가족 구성원이 있다면 온가족이 함께 심혈관 건강 계획을 세워볼 필요가 있다. 위험요인에 대한 정보를 숙지하고, 이를 예방할 수 있는 식단, 운동을 실천해 본다. 또한 정기적인 건강검진으로 몸상태를 체크하는 것이 좋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