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을수록 뇌도 빠릿? 뇌기능엔 절정기 없다

 

흔히들 젊을 때 ‘뇌가 잘 돌아간다’해서 공부든 뭐든 하기 좋은 기간이라 말한다. 하지만 우리 인간의 뇌 기능에, 이른바 ‘절정(피크타임)’이란 때는 따로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다만 연령대에 따라 뇌의 특정 능력이 더 좋은 기능을 보일 뿐이라는 분석이다.

미국 보스턴에 위치한 매사추세츠 병원의 유전자 연구센터 로라 저민 박사팀은 IQ, 기억력, 퍼즐 조각 맞추기, 시각기능 등 종합적 인지 기능에 대한 온라인 테스트를 치른 48,500명의 결과를 바탕으로 특정 뇌 기능이 어느 때 가장 좋은 성향을 보이는지를 분석 연구했다.

연구진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18,19세에 생각을 빠르게 해냈고, 단기기억력이 가장 좋을 때는 25세, 사람들의 감정상태를 잘 파악하는 능력은 40~50대에 가장 돋보였다. 더 나이든 노인들에게선 전반적인 지식에 대한 이해도가 높았다. 그리고 정보나 기술, 학습과 관찰을 통해 사물을 이해하는 ‘결정적 지능(Crystalized intelligence)’은 60~70대가 되기까지 절정인 때는 따로 없었다.

로라 저민 박사는 “뇌 기능에 절정인 때는 없다”며 “젊은 성인들이 생각을 더 빨리 해내는 반면 중년의 사람들에게서 타인의 감정을 읽는 능력이 좋은 것처럼 뇌 기능의 모든 것은 특정한 측면에 따라 달라진다”고 말했다. 뇌 인지기능은 노화에 따라 어떤 측면은 감소하고 있지만, 다른 측면에서는 아직도 향상 중일 수 있다는 뜻이다.

이번 연구는 개인의 생애를 살펴 각 연령대에서 뇌의 기능변화가 어떻게 달라졌는지와 같은 전 생애적 분석이 아니라는데 한계가 있다. 하지만 연구진은 ”이번 결과로 인해 인간의 뇌가 얼마나 복잡한지 다시 한번 알 수 있었다”며 “인간의 뇌 기능은 노화와 경험과 같은 수많은 요인의 영향을 받아 복잡해진다”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심리과학저널(Journal Psychological Science)’ 최근호에 실릴 예정이며, 미국 유에스뉴스앤월드리포트 등이 현지시간 10일자로 보도했다.

정은지 기자 jej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