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자 부모 둔 여아, 당뇨병 위험 증가

담배 연기에 노출 피해야

엄마 뱃속에서 담배 연기에 노출된 여성은 성인 당뇨병 위험이 크게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데이비스캠퍼스 환경독성학과 연구팀은 당뇨병에 걸린 44~54세의 미국 여성들을 분석한 결과, 당뇨병과 임신 기간 중 부모의 흡연 여부가 밀접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미셸 라 메릴 부교수는 “임신 중에 임신부가 담배를 피웠을 때는 아버지가 피웠을 때보다 당뇨병 위험이 훨씬 더 커지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태아기 때 환경 화학물질에 노출됐을 때 성인 당뇨병 위험이 증가한다는 증거를 한 가지 더 추가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공중보건학적 관점에서 임신을 했을 때 담배 연기에 노출되는 것을 막는 것이야말로 자손들의 당뇨병 발병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의사들은 임신부는 반드시 담배를 끊도록 하고 담배 연기에 노출되는 것도 피할 것을 권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내분비학회(The Endocrine Society)’ 연례 총회에서 발표됐으며 헬스데이뉴스가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