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에도, 피부에도, 아기에도… 참 착한 딸기

요즘 딸기가 제철이다. 빨간 빛깔의 딸기는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돌게 한다. 봄기운을 물씬 풍기는 딸기는 아이와 임신부의 영양식으로 제격이다. 개학 후 중압감에 시달리는 아이의 학업 스트레스를 덜어주고, 임신부와 태아의 건강에 필수적인 철의 흡수를 도와주기도 한다.

스트레스 해소에 좋은 이유 = 비타민 C는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를 정상으로 되돌리는 효능이 있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딸기 100g에는 71mg의 비타민 C가 들어 있다. 감귤의 2배, 사과의 18배에 해당하는 양이다. 뒤바뀐 학습 환경에 스트레스를 느끼는 학생들에게 딸기가 좋은 이유다. 패스트푸드나 가공식품에 찌든 아이들에게 집에서라도 딸기를 먹이자. 얼굴이 한결 밝아질 것이다.

임신부와 태아를 위한 식품 = 임신기간에는 철의 중요성이 커진다. 태아가 엄마 뱃속에서 활발한 대사 작용과 성장을 하기 때문에 혈액량이 급속히 증가하기 때문이다. 임신부에게 철이 부족하면 빈혈이 생긴다. 얼굴이 창백해 보이거나 피곤해 보이는 증상이 나타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육류, 생선, 닭고기 등의 동물성 식품과 함께 철의 흡수를 도와주는 딸기를 먹으면 좋다. 녹황색채소, 콩류를 많이 먹으면 철의 흡수를 방해하거나 배출을 증가시킬 수 있다.

위 건강까지 챙기는 딸기 = 비타민 C가 많은 딸기는 항산화제로 위에서 발암물질인 니트로사민의 생성을 억제한다. 위는 산을 배출하기도 하지만 분비된 산으로부터 위가 다치는 것을 막기 위해 보호 점액을 분비하기도 한다. 딸기의 항산화 기능은 위가 산으로 인해 손상될 확률을 크게 낮출 수 있다.

다이어트 효과 = 딸기의 칼로리는 100g에 27kcal에 불과하다. 바나나(93kcal)나 사과(57kcal)에 비해 크게 낮아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도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 그러나 딸기 속의 과당이 혈당을 올려 당뇨병과 지방간 같은 질환을 가져올 수 있어 한번에 10개 정도 먹는 것이 건강에 좋다.

피부에도 좋은 딸기 = 주름살이 생기는 주요 원인은 자외선에 의해 피부 콜라겐이 파괴되고 염증이 생기기 때문이다. 딸기의 엘라직산(ellagic acid) 성분은 이 과정을 차단시켜 준다. 학술지 ‘실험생물학(Experimental Biology)’ 은 엘라직산을 바른 사람 피부에서 피부 노화의 주요 원인인 콜라겐 파괴와 염증 반응이 줄어드는 것을 관찰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