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여자가 내게 추파를? 남자들의 착각 이유

여성은 친근하고 다정하게 이성을 대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이처럼 상냥한 태도가 종종 이성에게 추파를 보내는 행동으로 오해를 사기도 한다. 환한 미소를 짓거나 남성의 이야기에 호응하며 동의하는 태도를 보이면 이런 오해가 생긴다. 왜 여성의 친절함은 이처럼 잘못된 해석으로 이어지는 것일까.

노르웨이과학기술대학교 심리학과 연구팀에 따르면 이는 두 가지 이론과 연관이 있다. 첫 번째 이론은 ‘오류 관리론’이다. 이 이론에 따르면 남성은 가족을 제외한 여성이 자신에게 성적 흥미를 가질 것이라고 확대해석하는 경향으로 진화해왔다.

이러한 착각을 하는 이유는 상대와 좋은 관계로 이어질 수 있는 가능성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다. 상대와 로맨틱한 관계로 이어질 수 있는 가능성을 높여야 자신의 유전자를 퍼뜨릴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반면 여성은 남성이 자신에게 이성적 호감을 갖고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방향으로 진화해왔다. 이는 여성의 임신과 연관이 있다. 원치 않는 임신을 하거나 혼자 아이를 길러야 하는 상황이 오지 않도록 이성과 거리를 두는 방향으로 진화해왔다는 것이다.

또 다른 이론으로는 ‘사회적 역할론’이 있다. 이 이론에 따르면 남녀에게 주어지는 사회적 역할 때문에 남녀 간의 인식 차이가 발생한다. 양성평등이 잘 이뤄지지 않는 곳일수록 남성이 왜곡된 시각을 가질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두 가지 이론 중 어느 것이 보다 합당한지 결정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국가에서의 남녀 시각 차이를 확인해보아야 한다. 양성평등이 잘 이뤄진 국가에서 남녀의 관점이 비슷하다면 사회적 역할론이 합당하다고 볼 수 있다. 반면 양성평등이 잘 실천되는 국가에서조차 남성과 여성의 시각차이가 크다면 이때는 오류 관리론이 좀 더 합당하다고 볼 수 있다.

연구팀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양성평등이 비교적 잘 실천되고 있는 노르웨이에서 실험을 진행했다. 18~30세 사이 노르웨이 이성애자 3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것이다.

그 결과, 여성의 88%가 자신의 친근함이 이성적 호감인 것으로 오해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반면 남성은 70.6%가 이와 같은 경험을 했다고 답했다. 과거 미국에서 진행된 실험에서도 유사한 수치가 나온 바 있다. 미국 연구에 따르면 여성의 90%, 남성의 70%가 오해를 산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처럼 미국과 노르웨이가 유사한 수치를 보였다는 점에서 연구팀은 사회적 관점보다는 진화적 관점이 보다 합당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러한 주장을 좀 더 확고히 하기 위해서는 남녀 불평등이 심각하거나 여성 혐오증이 있는 문화에서도 동일한 실험을 진행해봐야 한다. 미국과 노르웨이의 실험만으로 일반화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는 ‘진화심리학(Evolutionary Psychology)저널’에 발표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