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 직전은 금물” 건강한 물 마시기 요령

설 연휴 동안 몸과 마음이 무거운 사람이 많다. 몸안에 지방이 잔뜩 쌓인 느낌이다. 이제 명절증후군으로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야 할 때다. 명절 이후 식사량이 늘었다가 감소하면 허기를 느끼게 되는데, 이때 수시로 물을 마시면 공복감을 없애준다. 신진대사량도 늘어나 지방연소에도 도움을 준다.

때를 달리해 마시는 것이 건강한 물 마시기의 요령이다. 가령 식사 전에 마시는 물은 공복감을 덜어주고 소화에 도움이 되긴 하지만 식사 직전에 마시는 물은 피해야 한다. 위액을 희석해 소화불량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피 속의 인슐린을 증가시켜 세포의 지방을 축적시킬 수 있어 좋지 않다.

다음은 가정의학과 전문의 이승남 박사가 저서 ‘물로 10년 더 건강하게 사는 법’에서 소개한 ‘시간대별 물 마시기 요령’이다. 이를 통해 명절 이 후 부어있는 듯한 내 몸을 정상으로 되돌려 보자.

– 기상직후

일어나자마자 물을 한 잔 마시면 밤새 축적된 노폐물이 몸 밖으로 배출된다. 체내의 신진대사가 촉진되며 혈액순환이 좋아지고 신장의 부담도 덜 수 있다. 또한 배설기능이 강화돼 변비를 예방해서 하루를 가볍게 시작할 수 있다.

– 아침식사 30분전

식사 전 물 한잔은 위장의 컨디션을 조절해 과식을 예방한다.

– 아침식사 30분 후

식사 후 유산균이 풍부한 요구르트를 먹으면 소화도 잘 되고 위와 장에도 좋다. 밥 먹은 후 바로 먹는 것이 좋다. 식사 30분 후에 물을 마셔 소화과정에 필요한 수분이 부족하지 않도록 한다.

– 오전 일과 중

사무실에 앉아 일을 하다 지치거나 피곤할 때 물을 한잔 마시면 피로도 풀리고 지루함을 덜 수 있다. 물이 흡연 욕구를 억제하므로 흡연자라면 담배를 피고 싶을 때 마다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점심식사 1시간쯤 전에 바나나를 하나 먹으면 피로해소에도 도움이 되고 점심에 과식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점심식사 30분전

점심 30분전에 물을 마시면 과식을 막는다. 점심 음식 대부분이 식당 음식이므로 전반적으로 짜거나 맵다. 미리 물을 마시면 체내 염분 조절이 이루어지므로 성인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 점심식사 30분 후

식사 시 샐러드를 곁들이거나 채소와 함께 먹으면 소화에 필요한 수분을 식사 중에 섭취할 수 있다. 식사를 마치고 30분 전후로 물을 마신다.

– 오후 일과 중

출출할 때쯤 마시는 물은 군것질 욕구와 흡연 욕구를 줄여주며 피로해소에도 좋다. 그래도 출출하다면 배나 사과를 깨끗이 씻어 껍질째 먹도록 한다. 간식으로 인스턴트 식품은 피한다.

– 저녁식사 30분전

긴장이 풀린 저녁 시간에는 과식을 할 우려도 있다. 물을 마시면 포만감이 생겨 과식을 방지한다.

– 식사 중

탄산음료나 술을 지나치게 마시지 않도록 주의한다. 술을 마시면 물을 안주 삼아 술 한 모금 물 한 모금 마신다. 술에 덜 취하는 것은 물론 알코올 대사물질을 빨리 배출시켜 다음날 숙취를 줄여준다.

– 저녁식사 후

과일로 수분을 섭취한다.

– 잠들기 30분 전

미네랄이 풍부한 물을 마시고 자면 다음날 몸이 가볍다.

정은지 기자 jej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