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도 중풍… 추운 날 새벽 운동 조심

 

혈압 상승 등에 유의해야

요즘처럼 춥고 기온 차가 심할 때는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각종 질환이 발생하기가 쉽다. 그중에서도 혈관질환이 일어나기가 쉬운 시기다.

특히 심장과 뇌 속 혈관이 추운 날씨에 영향을 받는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지만 눈 속 혈관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하지만 망막에 위치한 혈관들은 뇌혈관보다 훨씬 미세한 편이다.

따라서 기온에도 더 민감하고 그만큼 장애가 나타날 위험도 높다. 이중 망막 내 혈관이 뇌졸중처럼 막히거나 출혈을 일으키는 망막혈관폐쇄증이라는 질병이 있다. 소위 눈중풍이라 불리는 것이다.

망막에는 크게 4개의 동맥과 정맥이 이어져 영양소와 산소를 공급한다. 이때 동맥과 정맥 중 문제가 발생한 위치에 따라 망막동맥폐쇄증과 망막정맥폐쇄증으로 구분한다.

망막동맥폐쇄증은 효과적인 치료법이 없고 병의 경과를 예측하기 어려운 응급질환이다. 특히 중심 혈관에 문제가 생기면 실명에 이르기 때문에 뇌졸중이나 심근경색처럼 시간을 다투어 2시간 이내에 응급조치를 받아야 한다.

반면 망막정맥폐쇄증의 경우 중심부가 막히면 모든 망막정맥이 심하게 확장돼 혈관이 터지고 망막 전체에 출혈이 발생한다. 이 경우에는 손상 부분이 광범위해 치료 후에도 시력이 잘 회복되지 않고 비문증 등의 증세가 나타나기도 한다.

산소공급이 잘되지 않아 신생 혈관이 증가하고 이로 인한 녹내장 등 2차 합병증을 유발할 수도 있다. 치료법으로는 약물치료로 혈류를 개선시키고 레이저를 사용해 신생 혈관을 없애는 방법을 병행하고 있지만 현재까지는 근본적인 치료법이 없다.

GS안과 김무연 원장은 “망막혈관폐쇄증이 있는 경우에는 안과 치료뿐만 아니라 심뇌혈관을 비롯해 전신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폐쇄증도 우려할 필요가 있다”며 “또한 이러한 질환들과 마찬가지로 망막혈관폐쇄증 역시 특별한 증상이 없다가 갑자기 발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50대 이후에는 정기적인 검진이 필수”라고 말했다.

추운 날씨로 인한 혈관질환은 갑작스럽게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무엇보다 평소 관리가 중요하다. 음식을 짜게 먹거나 불규칙한 식습관을 개선해야 하며 운동은 가급적 아침보다 저녁에 하는 것이 좋다.

이미 고혈압이나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라면 새벽 운동을 피해야 한다. 오전에는 혈압 상승과 함께 심장의 부담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또 외출 시에는 모자, 마스크, 목도리 등으로 방한대책을 세우고 목욕탕이나 사우나를 할 때는 탈수현상과 혈압 상승에 주의해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