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헬스 벤처사, 샤오미 투자사와 손잡았다

우리나라의 대표적 건강관리 벤처기업이 중국 샤오미가 투자한 미국의 사물인터넷(IoT) 기기회사와 힘을 합쳐 세계 디지털 헬스 시장을 개척한다.

국내의 대표적 개인건강기록(PHR, Personal Health Record) 플랫폼 회사인 라이프시맨틱스(대표 송승재)는 최근 미국의 아이헬스랩스(iHealthLabs)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디지털 헬스 분야의 공동사업을 추진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디지털 헬스는 ICT를 이용해서 건강을 관리하는 것. IT 업계에서는 스마트폰 혁명에 이어 디지털 헬스 혁명이 최고 화두다. PHR은 개인이 진료기록을 비롯한 각종 건강 데이터를 통합관리하면서 건강을 지키는 것이다.

라이프시맨틱스는 PHR 플랫폼 분야에서 국내 최고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는 회사다. 아이헬스랩스는 2010년 설립한 사물인터넷(IoT) 기업으로 중국 샤오미로부터 2500만 달러(약 270억원)을 투자받았고 샤오미의 개인건강측정기기를 개발해서 화제가 된 기업이다.

라이프시맨틱스 송승재 대표는 “PHR 서비스에 아이헬스랩스의 제품을 접목해서 국내에 유통시킬 계획”이라면서 “아이헬스랩스는 라이프시맨틱스의 PHR 서비스와 자사 제품을 연결시켜 세계 시장에 퍼뜨리게 된다”고 소개했다.

라이프시맨틱스는 PHR 플랫폼 라이프레코드(LifeRecord)로 세계 디지털 헬스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회사로 현재 국내 주요 대학병원에 중증 질환에 대한 PHR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송승재 대표는 “환자들은 혈당계나 혈압계 등 의료기기에 자체적으로 저장되어 있던 자신의 건강 데이터를 스마트폰을 통해 활용하면서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을 받게 된다”면서 “향후 국내 및 해외의 우수 디지털 헬스 기업들과 협력해서 환자들이 손쉽게 건강을 관리하는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