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자궁내막암 발병 위험 낮춘다

4잔 정도 섭취량에 18% 감소

커피가 여성의 자궁내막암 발병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연구팀이 여성 45만6000여명의 자료를 토대로 이중 자궁내막암에 걸린 2800여명의 식습관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매일 4잔 정도의 커피를 마신 사람들은 매일 한잔 이하의 커피를 마신 사람들에 비해 자궁내막암에 걸릴 가능성이 18%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멜리사 메리트 연구원은 “이전의 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를 보인 적이 있다”며 “이번 연구가 중요한 것은 여러 연구들을 비교 분석한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에 의하면 매일 37온스(약 1ℓ)의 커피를 마시면 자궁내막암 발병 위험이 18%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궁내막이란 자궁 내 공간을 덮고 있는 조직으로, 이곳에 발생하는 암을 자궁내막암이라 말한다.

연구팀은 “커피에 들어있는 항산화 성분 등이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분비를 감소시킴으로써 이런 결과를 가져오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암협회에 의하면 에스트로겐과 또 다른 여성호르몬인 프로게스테론 간의 균형이 바뀌어 에스트로겐의 비중이 더 커지면 자궁내막암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 자궁내막암의 또 다른 발병 원인으로는 과체중과 이른 초경, 늦은 폐경 등이 꼽힌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암연구학회 학술지 ‘암 역학, 생물표지와 예방(Cancer Epidemiology, Biomarkers&Prevention)’에 실렸으며, 헬스데이뉴스가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