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셔리하고 힐링도 되고… 향수 사용 급증

최근에는 부담 없는 가격의 제품으로 명품과 같은 만족감을 느끼는 스몰 럭셔리(small luxury)와 자가 치유를 뜻하는 셀프 힐링(self healing)이 트렌드다. 이 두 가지에 딱 맞는 아이템으로 향수에 대한 관심도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다.

향수가 단순한 방향제가 아닌 감성적 만족 수단으로 자리 잡으면서 고소득 전문직과 젊은 학생들의 향수 사용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성인 10명 중 4명(40.7%)이 향수를 쓰고 있는데, 직업별로는 학생(56.6%)과 전문가 및 고위관리자(51.4%), 소득별로는 월평균 6백만원 이상인 집단(56.9%)에서 향수 사용비율이 50%를 넘어서 높게 나타났다.

이는 진흥원이 지난해 10월 7~31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20세 이상 성인 남녀 2천명을 상대로 화장품 유형별 사용 및 구입 실태를 조사한 결과이다.

연령대별로는 20대의 향수사용이 52.3%로 가장 많았고, 나이 들수록 향수 사용은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 향수 사용자은 주4~7회 사용하는 경우가 51.6%로 가장 많았고, 이 빈도의 향수 사용자군에서는 남성의 사용 비율이 56.5%로 여성(47.6%)보다 높았다.

하루 2회 이상 향수를 자주 사용하는 연령대는 20대가 17.3%로 가장 높았고, 30~50대까지는 절반 이상이 주4 이상 향수를 사용했다. 전문가 및 고위 관리자, 자영업자, 사무직 종사자의 향수 사용비율은 주4회 이상이 70%를 넘었다.

향수를 뿌리는 데에도 노하우가 있다. 향을 오래 지속시키기 위해 한꺼번에 많은 양을 뿌리면 역효과다. 가까이 다가갔을 때 은은하게 향을 맡을 수 있도록 살짝 뿌리는 것이 호감을 사는 데 좋다.

기온이 높은 낮 시간대보다 아침이나 초저녁에 뿌리면 향수가 땀으로 소멸되는 것을 최대한 막을 수 있다. 피부보다는 셔츠 안감이나 옷소매에 살짝 뿌려 향기를 오래 남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셔츠에 향수를 뿌려 놓은 뒤 다리면 열이 가해져 향이 옷 속에 스며들며 장시간 보존된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