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협회, 중소 제약사와 소통 강화

 

한국제약협회가 중소제약사들과의 접점 확대에 나섰다. 이경호 협회장은 지난 5일 중소제약사들이 원료와 기자재의 공동구매 등을 위해 참여하고 있는 한국제약협동조합 조용준 이사장과 오찬을 갖고,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의견을 들었다.

이경호 회장은 이 자리에서 “거의 모든 조합 참여 기업들이 협회 회원사인만큼 협회장으로서 기업 규모의 크고 작음을 떠나 적극적으로 애로사항을 들어 회무에 반영하겠다”고 했다.

협회는 최근 열린 이사장단 회의에서 제약산업에 대한 국민홍보는 물론, 중소규모 회원사들의 소통과 내부 홍보 노력도 강화하기로 뜻을 모은 바 있다.

조용준 이사장은 “현안이 있을 대마다 협력체계를 구축해 산업계의 입장을 알리자”며 “다품종 소량생산 체계를 갖춘 국내 제약사들이 공동 연구개발, 동일품목군의 공동생산 등 효율성 향상을 위한 시스템을 만들 수 있도록 협회 차원의 지원방법을 고민해달라”고 제안했다.

양측은 산업계 현장의 직원역량강화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제약산업의 글로벌 진출 등을 주제로 폭넓게 의견을 주고받았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