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은 복불복? 환경 등 무관, 운 없으면 걸려

 

암의 주요 원인은 건강하지 못한 생활습관이나 환경, 물려받은 유전자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단지 운이 나빠서 암에 걸린다면 어떤 생각이 들까? 암 종류의 3분의 2가 누구도 예측하지 못하고, 조절하지 못하는 ‘복불복’에 의해 발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불복은 사람의 운수를 이르는 말이다.

미국 존스홉킨스 의대 연구진은 31가지 암 세포의 줄기세포 분화율을 조사하고, 이를 암 발생률과 비교 분석한 결과, 줄기세포 분화율이 높을수록 암 발생률이 증가하는 것을 찾아냈다. 몸 속 줄기세포가 정상적으로 분열할 때 무작위로 발생하는 유전자 돌연변이가 발암의 가장 큰 원인이라는 것이다.

연구진에 따르면 31개의 암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겨우 9가지 암이 식생활습관이나 유전적 결함에 의해 발병하고, 나머지 22가지 암은 과학자들도 손 쓸 수 없는 예측불가능한 ‘운’에 의해 생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DNA와 식습관 등은 매우 작은 영향을 미쳤다.

연구진은 “이러한 줄기세포의 분화로 인한 유전자 돌연변이는 과학자들이 다룰 수 없는 ‘운’에 의해 결정된다”고 밝혔다.

연구를 이끈 버트 보겔스타인 교수(종양학과)는 “폐암이나 피부암처럼 환경적 요인이 암 유발 원인이라 알려졌다 하더라도, 이 같은 영향력이 절대적이진 않다”고 말했다. 이어 “가령 수 십 년 동안 흡연을 해온 사람들 중에도 암에 걸리지 않고 장수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좋은 유전자’를 타고 난 것이 아니라 단지 ‘좋은 운’을 가진 것”이라 설명했다.

미국 정부는 10만 게놈 프로젝트를 수립하고 암과 희귀질환의 갖가지 발병 요인들을 찾아내는데 노력해 왔다. 하지만 이번 연구결과에서 대부분의 암은 잘못된 식습관, DNA에 의해서라기 보다는 ‘복불복’에 의한 것으로 나타나, 사실상 암 정복을 꿈꾸는 의료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연구진은 “생활습관의 변화나 유전적 검사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암은 완전 예방이 불가능하다”며 “암 종양이 발견되는 즉시 치료를 하는 것이 최상이다”고 밝혔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유명과학저널 ‘사이언스(Journal Science)’에 최근 게재됐다.

정은지 기자 jej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