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모 베타글루칸 VS 복합… 진화하는 ‘면역의 왕’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베타글루칸이 드디어 국내에서도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베타클루칸은 버섯류, 효모, 귀리 등에 풍부한 다당류로 면역 증강, 암 예방 등의 효과가 알려지면서 ‘슈퍼물질’로 각광받고 있는 물질.

베타글루칸이 세계적으로 각광받게 된 것은 버섯이 어떻게 항암 효과를 일으키는지 연구를 시작하면서부터다. 그 후 많은 실험에서 베타글루칸이 킬러(killer)T세포, NK세포 등을 활성화시켜 암의 발육이나 전이를 억제한다는 것이 밝혀졌고, 일본에서는 이를 이용해 다양한 항암제를 개발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암 환자뿐 아니라 감기 환자들도 애용하고 있다. 감기엔 본래 치료약이 없어 대신 면역력을 키워 감기를 극복하려는 것. 또 베타글루칸이 혈당과 혈중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고 지질대사 개선 및 체지방 억제 등의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성인병 환자의 건강식, 다이어트용으로까지 이용되고 있다.

베타글루칸은 특히 효모에 풍부하게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올초 국내 기업인 내츄럴엔도텍이 미국의 효모베타글루칸을 원료로 ‘슈퍼 베타글루칸’을 내놓아 큰 인기를 끌었다. 최근엔 건강기능식품 제조유통사 ‘비타민하우스’가 《희망을 주는 암 치료법》의 저자인 장석원 서울내과 원장의 자문을 받아 ‘복합 베타글루칸’을 출시해 주목을 끌고 있다. 이 제품은 독일산 효모베타글루칸 294mg에 차가버섯, 영지버섯, 운지버섯, 표고버섯, 아가리쿠스 균사체 등의 베타글루칸 300mg, 그리고 복합곡물효소를 합친 것으로, 업체측은 보다 강력한 효과를 갖고 있다고 말한다.

김미진 기자 mj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