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도 한때? 틀어진 연인관계 되돌리는 법

 

혈연으로 이뤄진 가족관계나 어렸을 때부터 우정을 쌓아온 친구관계는 쉽게 깨지지 않는다. 반면 로맨틱한 인연으로 맺어진 관계는 좀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무모할 만큼 깊은 사랑에 빠지기도 하지만 그 만큼 빨리 식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격렬한 사랑의 유효기간은 길지 않다. 상대의 단점까지 좋아보였던 시기가 지나고 나면 서로간의 노력을 통해 원만한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 이에 미국 건강지 헬스가 연인 사이의 관계가 어긋났을 때 회복할 수 있는 방법을 공개했다.

대화를 차단하는 수단을 멀리하라= 서로 다투고 나면 대화를 회피하는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커플들이 있다. 스마트폰이 하나의 회피 수단이 되고 있다. ‘인간행태에서의 컴퓨터(Computers in Human Behavior)’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1160명의 부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소셜미디어와 부부관계 사이의 연관성이 발견됐다.

서로 싸우고 나서 문제를 해결하는 대신 스마트폰을 켜고 문자를 보내거나 SNS를 하면서 상황을 외면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감정을 추스르는 약간의 시간을 갖는 것과 상황을 완전히 회피하는 것은 서로 다르다. 둘 사이의 대화를 포기하는 것은 오해를 쌓고 관계를 소원하게 만드는 작용을 한다.

상대를 위해 커피를 끓여주어라= 연애 초기에는 서로에게 필요 이상의 매너를 지키기도 하고 과도한 정성을 쏟아 붓기도 한다. 하지만 서로에게 익숙해지고 나면 반대로 지나치게 무관심해진다.

연애를 시작했을 때처럼 과도한 친절을 베풀 필요는 없다. 사소한 부분에 신경을 써주는 것만으로도 상대방은 충분히 고마움을 느낀다. 아침에 커피를 끓여주는 일처럼 단순하고 간단한 일이면 된다. 미시간대학교가 373명의 커플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이처럼 작은 행동이 둘 사이의 관계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운 질문을 던져라= 오래된 연인관계나 신혼이 지난 부부관계의 대화 주제는 주로 오늘 회사에서 있었던 일이나 아이의 교육에 관한 일이다. 매일 같은 주제가 반복적으로 되풀이된다.

일상생활에 필요한 대화 주제이므로 이러한 대화를 나누는 것 자체가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 단 자신의 이야기만 할 것이 아니라 상대가 하고 있는 일이나 취미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물어봐주는 태도가 필요하다. 두 사람 사이의 관계를 돈독히 할 수 있는 대화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함께 재미있게 보냈던 기억을 떠올리며 웃는 것도 도움이 된다. ‘동기와 정서(Motivation and Emotion)’저널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함께 웃었던 기억을 떠올리는 것이 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추억담을 통해 즐거운 순간을 재경험하게 되기 때문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