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엠에스 상장식 갖고 거래 개시

 

진단시약 및 혈액백 전문기업 녹십자엠에스(대표 길원섭)는 17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본관 2층 홍보관에서 상장식을 갖고 매매거래를 개시했다.

녹십자엠에스의 상장식은 기업소개 및 홍보동영상 상영, 상장계약서 서명, 매매개시 확인, 상장패 수여 등의 순서로 진행됐으며, 상장 첫날 시초가는 공모가 6000원보다 50% 높은 9000원에 형성됐다.

상장식에서 길원섭 녹십자엠에스 대표는 “녹십자엠에스는 혈액의 채혈 및 보존을 위한 혈액백사업, 질병의 진단과 예후판단을 통해 환자의 치료에 관계되는 검사를 수행하는 진단시약사업, 의료기기사업에서 글로벌 리더를 향한 발걸음을 늦추지 않을 것”이라며, “성실하고 건전한 경영으로 사회에 반드시 필요한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녹십자엠에스는 녹십자 내 진단사업 파트로 시작해 지난 2003년 12월 분사했다. 진단시약사업, 혈액백사업, 혈액투석액 사업, 가정용 의료기기 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다. 올해 9월말 기준으로 녹십자가 53.66%의 지분을 보유 중인 최대주주다.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액은 600억 원으로 이는 전년 대비 37% 성장한 수치다. 또한 영업이익은 39억 원, 당기순이익은 32억 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각각 69%, 100% 성장했다. 올해 3분기까지의 누적 실적은 수출 증가와 사업 부문 별 고른 성장세로 이미 전년도 실적을 크게 뛰어넘은 상태다.

또한, 진단시약과 혈액백을 중심으로 적극적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도 가속화되고 있다. 러시아, 미국, 중동 등으로 수출 지역을 확대하고 세계보건기구의 인증 절차를 통해 품질력을 입증 받을 계획이다. 한편, 녹십자엠에스는 일반공모 청약 경쟁률 477.08대 1, 청약 증거금은 5725억원을 기록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