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논쟁이 아니함 만 못한 이유

 

사람들은 어린 시절부터 또래집단 사이에서 무수한 경쟁을 벌여왔다. 어른이 된 이후의 삶은 더욱 치열하다. 수많은 사람들과 논쟁을 벌이기도 하고 다투기도 한다.

하지만 이 많은 논쟁 중 과연 생산적이고 이성적인 논쟁은 얼마나 될까. 대부분은 단순 충돌에 불과한 경우가 많다. 옥신각신하는 소모적인 논쟁은 합리적인 결론을 이끌 수 없다. 이 같은 논쟁이 불필요한 이유에 대해 미국 여성지 아메리칸키가 보도했다.

갈등만 조장한다= 논쟁은 보다 좋은 결과물이나 결론을 도출하기 위해 하는 것이지만 각자의 의견만 내세우다보면 갈등이 깊어진 상태로 마무리되고 만다.

논쟁은 항상 긴장 및 흥분과 연루돼 있다. 사람은 침착한 상황에서는 비교적 이성적이지만 흥분한 상태에서는 감정이 앞서게 된다. 좋은 결론을 이끌자는 생각보다는 상대의 의견을 비판하거나 공격하는 태도가 우선시된다는 것이다.

이처럼 상호간에 충돌이 일어나면 합리적인 타협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번 불필요한 논쟁을 벌이는 실수를 반복한다.

감정적인 논쟁은 가치가 없다= 자신의 입장과 생각만 옳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자신의 경험적 판단에 따르면 본인의 생각이 가장 합리적이고 훌륭하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이처럼 본인만 옳다는 생각을 하게 되면 상대의 의견을 무시하거나 비판적인 시각으로만 보게 된다. 자신의 의견과 상충하는 사람의 이야기는 들으려 하지 않게 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처럼 감정을 앞세워 하는 논쟁은 결코 좋은 논쟁이 아니다.

공격적이거나 방어적인 태도를 취한다= 언변이 뛰어나면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끌기 쉽고 본인의 가치를 부풀릴 수 있는 수단이 된다.

반면 남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잘 들어주는 사람은 눈에 띄지 않는 만큼 그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러한 사람들은 다른 사람의 입장을 이해하고 반영할 수 있는 현명한 태도를 가진 사람들이다.

목소리를 높여 자신의 말만 주장하는 공격적인 태도나 다른 사람의 말을 가로막고 무시하는 방어적인 태도는 토론 문화를 망치는 주범이다.

이기려고만 한다= 옳은 결론을 내리려는 것과 상대방을 이기려 드는 것은 다르다. 토론은 좋은 결론을 내기 위해 하는 것이지 상대와 싸워 이기려고 하는 것이 아니다.

심지어 자신의 주장이 잘못됐다는 것을 인지하는 상황에서도 자신의 의견을 주장하고 우기는 사람들이 있다.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면 지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이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 때로는 실수를 저지르기도 하고 잘못된 생각을 할 수도 있다. 이는 정상적이고 자연스러운 일이다. 따라서 자신의 의견이 옳을 수도 있지만 틀릴 수도 있다는 생각을 갖고 다른 사람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는 태도를 가져야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